목요일, 6월 13, 2024
Home뉴스미국 뉴스줄어드는 美 실업자 수…실업수당 청구건수, 4개월만에 최저

줄어드는 美 실업자 수…실업수당 청구건수, 4개월만에 최저

spot_img

19만건으로 예상밖 ‘깜짝 감소’…빅테크 대량해고 등 부정적 소식도

가파른 금리인상과 경기침체 우려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노동시장이 여전히 뜨거운 것으로 나타났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1월 8∼14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19만 건으로 집계됐다고 19일 밝혔다.

전주보다 1만5천 건 급감해 최근 4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21만5천 건)도 큰 폭으로 하회했다. 청구 건수가 증가할 것이란 시장 예상을 뒤엎고 오히려 감소했다는 것이다.

최소 2주 이상 실업수당을 신청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164만7천 건으로 1만7천 건 증가했지만, 이는 2주 전 기준(1월 1∼7일)으로 집계된다.

이러한 결과는 지난해 봄부터 시작된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공격적인 금리인상 여파와 경기 불확실성 고조로 실업자가 많이 늘어날 것이라는 관측과 상반된 것이다.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회복 과정에서 노동력 부족을 경험한 다수의 기업들이 기존 인력의 해고를 꺼리는 데다 노동력 공급이 여전히 원활하지 않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그러나 최근 실업수당 청구 건수의 감소세는 통계 수치를 계절조정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일시적 현상일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휴일이 많은 연말연시에는 계절조정 과정에서 실제 데이터와 상당한 불일치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마이크로소프트와 아마존을 비롯한 빅테크 기업들과 골드만삭스 등 월가의 대형 은행들이 연말연초 잇따라 대규모 감원 계획을 내놓고 있어 조만간 노동시장이 꺾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