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11월 26, 2022
Home 뉴스 콜로라도 뉴스 주지사 ‘세이퍼 앳 홈’ 30일 연장, 아라파호 카운티 주류 제공 자정까지

주지사 ‘세이퍼 앳 홈’ 30일 연장, 아라파호 카운티 주류 제공 자정까지

9월 19일 재러드 폴리스 콜로라도 주지사는 ‘세이퍼 앳 홈(Safer at Home-가정에서 안전하게)’ 행정 명령을 30일간 연장했다.

하지만 9월 21일 월요일 밤부터 아라파호 카운티와 엘파소 카운티를 포함한 안전 1단계(Safer Level 1) 분류 카운티는 보건 지침을 모두 준수하면 술집과 식당에서 주류를 밤 12시까지 제공 할 수 있다. 카지노가 있는 길핀 카운티와 리오 블랑코, 메사, 모팻 카운티는 현재까지 안전 최상위 등급인 ‘우리 이웃 보호(Protect Our Neighbors)’단계에 도달하여 카운티의 세부 명령에 따르며, 허용된 유흥업소는 새벽 2시 전까지 선택적 영업이 가능하다.

안전 2단계(Safer Level 2)로 분류된 덴버, 볼더, 브름필드 카운티는 마지막 주문이 현행 11시까지 그대로 유지된다. 그러나 상황이 더 악화되어 3단계로 내려갈 경우 10시까지로 조정된다. 현재 콜로라도 모든 카운티는 안전 3단계와 스테이 앳 홈 단계는 벗어났다.

안전 단계 분류는 지난주 15일 주지사가 지역사회를 보호하면서 최대한 경제 재개 목표를 위한 구분이다. 단계는  “Protect Our Neighbors(조심, careful) – Safer Level 1(주의, cautions) – Safer Level 2(우려, concern) – Safer Level 3(고위험, high risk) – Stay at Home(심각, severe)” 총 5단계로 구분 되는데, 각 카운티별 신규사례수, 코로나19 양성률, 입원률 3가지 항목에 대해 단계별 요건을 2주간 충족하거나 유지하면 다음 단계로 이동 하게 된다.

콜로라도 안전 5단계 분류 지도 (https://covid19.colorado.gov)

주지사는 지난 7월 모든 술집에 대해 술 제공 시간을 10시로 제한 후, 8월에는 오후 11시까지 연장한 바 있다.

대부분의 술집 업주들은 밤10시에서 자정 사이가 업소 매상의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기 때문에 시간을 늘려줄 것을 희망했었다.

콜로라도 주지사 행정명령 원본 보기https://drive.google.com/file/d/1RSrZ3uUE9sXGk4PpvufbzTnn5Sbr8kw7/view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중국산 전기차 몰려온다”…美 자동차 시장 경고

WP "시장 점유 아직 작지만 폭발적 성장세…관세·반중정서 걸림돌" 미국 자동차 시장에 중국산 전기차가 본격 진출할 태세를 갖추기 시작했다는 보도가...

美 ‘블프’ 온라인 쇼핑, 역대 최대 12조원…모바일이 대세

평균 할인율 30% 넘어 쇼핑객 유혹…쇼핑 증가율이 물가상승률엔 못 미쳐 미국 최대 쇼핑 대목인 블랙프라이데이에 미국인들이 온라인, 그중에서도 특히...

美고용시장서 사라지는 대졸요건…구글·델타·IBM 동참

WSJ 보도…메릴랜드 등 주정부들도 학력요건 완화 미국의 고용시장에서 '4년제 대학 졸업'이라는 학력 요건이 점차 줄어들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6일 보도했다.

[한국-휴먼n스토리] ‘내 나이가 어때서’ 일에서 행복 찾은 106세 할머니

한국노인인력개발원 공익형 일자리 사업 최고령자 채홍인 어르신올해로 3년째 복지관 쓸고·닦고…짝꿍과 이야기하며 활력 "나는 즐겁게 살아요. 일을 시켜주면 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