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8월 8, 2022
Home 생활 정보 관공서 공지 주샌프란시스코총영사관 2021년 마지막 순회영사 실시

주샌프란시스코총영사관 2021년 마지막 순회영사 실시

주샌프란시스코 총영사관 민원실(민원영사 이원강)은 코로나19로 과중한 업무속에 장거리 순회영사 추진을 결정하기 어려운 상황이었으나, 순회영사를 희망하는 콜로라도 및 유타주 동포들의 요청에 부응하기 위해 순회영사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콜로라도주(덴버, 오로라, 콜로라도 스프링스, 와이오밍주 거주자)는 오로라시 쌍둥이 빌딩에서 12월 18일(토) 오전 9시부터 오후5시까지, 12월 19일(일) 오전 9시부터 정오 12시까지 1박 2일간 순회 영사 서비스를 하며, 유타주는 솔트레이크시티에서 11월 20일(토) 오전 9:30부터 오후 5시까지 순회 영사 서비스를 실시한다.


순회 영사 서비스는 ‘선착순 사전 예약제’로 반드시 온라인 예약이 필요한데, 콜로라도주는 예약 가능일이 12월 10일 금요일 11시(덴버시간), 유타주는 11월 12일 금요일 오전 11시(유타시간)부터 이다. 만약 인터넷 사용이 어려운 만 65세 이상 고령자는 총영사관으로 직접 전화(415-921-2251)해 예약 가능하다. 하지만 온라인과 전화 예약 모두 선착순이므로 순회 영사일 8일 전 예약 가능일이 열리면 가급적 서둘러 신청해야 한다.


사전 예약을 마친 후에는 총영사관 홈페이지에서 샘플을 참고해 양식을 내려받아(영사-양식 다운로드) 해당 서류를 미리 작성한다. 문서 작성 중 궁금한 사항은 아래 총영사관 담당자 이메일로 문의하면 된다.

-비자 · 재외국민등록 · 출입국사실증명 : [email protected]
-공증 · 국적 · 가족관계증명서 발급 : [email protected]
-여권 · 병역 · 가족관계 등록 : [email protected]

특히, 만18세 복수 국적 남성의 경우 국적이탈 신고를 올해 3월 말까지 진행되었어야 하나, 코로나19로 인해 올해 초 3월까지 미리 온라인 신청한 사람에 한하여 12월 말까지 방문 처리(순회 영사 포함)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또한 2004년생 복수국적 남성의 경우 2022년 3월 31일 이전까지 국적이탈신고를 접수해야하므로, 해당자는 반드시 이번 순회영사를 이용해야 한다.(내년 순회영사 일정 미정)


총영사관 측은 예약 후 순회 영사업무에 오지 못할 경우 온라인(영사민원24)이나 전화(415-921-2251)로 예약을 취소해주기를 당부했다. 또한 순회 영사 당일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를 착용하고 사회적 거리를 두어야 하며 개인위생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

순회영사 일정 및 온라인 예약 방법
[콜로라도주 순회영사]

온라인 예약일시: 12월 10일(금) 11시:00(덴버시간)
순회영사 업무일시: 12월 18일(토) 9:00~18:00 (사전 예약량에 따라 종료 시간 연장)
12월 19일(일) 9:00~12:00 (종료 시간 연장 불가)
장소 : 콜로라도 오로라시 쌍둥이 빌딩 1층(Pavilion Towers 1)
주소: 2851 S Parker Rd., Aurora, CO 80014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한국]코로나에 내몰린 중장년…40·50대 8명중 1명 “돈 빌린적 있다”

보건사회연구원, '사회경제적 위기와 사회통합' 실태조사자영업자 77%·임시일용직 49% "근로소득 감소"임시일용직 12% "카드 대금·이자 연체 경험" 40대와 50대 중장년층 8명 중...

에너지·기후변화에 479조원 투자…美 ‘인플레감축법’ 처리 임박

에너지 안보와 기후 변화 대응에 3천690억달러(약 479조원)를 투자하고 대기업이 최소 15%의 법인세를 내도록 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인플레이션 감축 법안'이 미국 상원에서...

‘가장 메마른 땅’ 美 데스밸리에 돌발홍수…1천명 고립

371㎜ 물 폭탄…1년 치 강수량의 75%, 하루 만에 쏟아져 지구상 가장 덥고 메마른 지역 가운데 하나인 미국 데스밸리 국립공원에서...

방역완화 속 스위스 호텔업 되살아나…작년보다 투숙 47% 증가

스위스가 올해 들어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입국 제한 등 각종 규제를 푼 이후로 호텔업이 다시 성황을 이루고 있다.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