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4월 19, 2024
Home뉴스미국 뉴스'좀비마약' 펜타닐 비상 걸린 美, 마약 유통업자 제재 강화키로

‘좀비마약’ 펜타닐 비상 걸린 美, 마약 유통업자 제재 강화키로

spot_img

“유사 입장국과 글로벌 연합 구축해 마약 제조·유통 차단 협력”

미국 정부가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대두된 이른바 ‘좀비마약’으로 불리는 펜타닐(마약성 진통제의 일종)이 미국으로 유입되는 것을 막기 위해 마약 유통업자에 대한 제재를 확대하기로 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11일(현지시간) 배포한 ‘불법 펜타닐 공급망 차단 노력 강화’ 관련 자료에서 마약 거래에 미국 금융 시스템을 이용하지 못하도록 마약 유통업자에 대한 제재 등 불법 금융 활동을 차단하는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행정부는 국제 파트너들과 함께 마약 거래 관련 불법 금융 및 자금 세탁 저지 노력에 대한 조율을 강화할 계획이다.

펜타닐 같은 합성마약 대응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유사 입장국과 글로벌 연합을 구축해 마약 제조와 유통 차단을 협력하기로 했다.

또 미국 정보 및 사법 기관 간 정보 공유를 강화하고, 펜타닐 제조에 이용될 수 있는 화학물질과 장비가 마약업자에 넘어가지 않도록 민간 영역과 협력할 계획이다.

불법 제조·유통되는 펜타닐은 18∼49세 미국인의 사망 원인 1위로, 2021년 미국에서 약물 과다 복용으로 숨진 10만7천622명 가운데 3분의 2가 펜타닐이 원인이었다.

백악관은 인공으로 제조된 펜타닐이 헤로인과 코카인 같은 기존 마약보다 제조와 운송이 쉽고 더 치명적이라서 국가안보, 공공의 안전과 보건에 위협이 된다고 강조했다.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2021년 12월 바이든 대통령의 행정명령에 따라 지금까지 펜타닐 등 마약 거래에 관여한 개인과 기업 거의 100명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

spot_img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