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3월 3, 2024
Home 뉴스 미국 뉴스 존슨 & 존슨 1회 접종 백신 승인

존슨 & 존슨 1회 접종 백신 승인

27일, 식품의약국(FDA)이 존슨앤드존슨(Johnson & Johnson) 백신의 긴급 사용을 승인한 데 이어 28일 질병통제예방센터(CDC)도 접종을 승인하면서 미국은 모더나, 화이자사의 백신에 이어 1회 접종이 가능한 세 번째 백신을 확보하게 됐다.

존슨앤드존슨 백신은 이번 주에 390만 회 접종분이 미국 병원과 약국 등으로 보급될 계획이고, 3월 말까지 2,000만 회 접종분, 올해 상반기 안에 1억 회 접종분이 공급된다고 밝혔다.

콜로라도는 이번 주말에 4만5천 회 접종분이 선적될 것으로 예상하며, 3월 말까지 40만 명이 존슨앤드존슨 백신을 맞을 수 있을 것으로 주 보건 당국은 예상하고 있다.

현재 콜로라도 소도시 대부분은 모더나 백신만 보유하고 있다. 그 이유는 화이자 백신은 섭씨 영하 80~60도 온도의 초저온 냉장고에 보관해야 하는데 산골지역이나 소도시 대부분은 이런 초저온 저장 장비를 이용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존슨앤드존슨 백신은 1회 접종만 해도 면역 효과가 나타나고, 냉동 보관을 하지 않아도 된다. 또한 일반 냉장고(2~8°C)에서 3개월간 보관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 측은 화씨 -4° (섭씨 영하 20°)의 온도에서는 2년간 안정된 상태를 유지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화이자(95%)와 모더나(94.1%) 보다는 예방효과가 낮지만 쉬운 유통과 1회만 접종해도 되는 장점이 있고 식품의약국(FDA)은 세 가지 코로나 백신 모두 매우 효과적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3월 1일 기준 미국 감염증 누적 확진자 수는 2천860여만 명, 사망자는 51만3천여 명에 달하고, 콜로라도는 확진자 42만 9,839명, 사망자 5,903명을 기록하고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통계에 따르면 1일 기준으로 9천600여만 회분의 백신이 보급됐고, 약 7천500여만 회분의 접종이 진행된 것으로 확인됐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학비면제’ 통큰 쾌척에 美의대생들 감격…”인생 바뀌었다”

재학생 1천명 혜택…"빚더미 걱정 없어" "열정 가진 일 하겠다"입학생 다양화·의술 지역환원·현지출신 의사육성 기대감 미국 뉴욕에 있는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의대에...

美 ‘냉동배아=태아’ 판결 역풍에 주의회 수습책 통과

앨라배마 상하원 '시험관 아기' 보호 법안 가결 미국 앨라배마주에서 체외 인공수정(IVF·시험관 아기)을 위해 만들어진 냉동 배아(수정란)를 '태아'로 인정한 주법원...

美 대형 약국 체인 2곳 ‘먹는 낙태약’ 이달부터 판매 개시

바이든, '낙태약 접근성 보장 이정표' 환영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양대 약국 체인 업체인 CVS와 월그린스는...

[포토타운] 그랜비 호수(Lake Granby)… 얼음 낚시 즐기기

그랜비 호수는 그랜비 타운에서 5마일 떨어진 곳에 위치한 콜로라도 강에 위치해 있다. 이 호수는 최대 깊이 221피트에 이르는 면적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