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11월 29, 2022
Home 여행 매튜/윈터파크 Matthews / Winters Park

[조성연의 하이킹 소개 9편]매튜/윈터파크 Matthews / Winters Park

(Village Walk Trail / Red Rocks Trail / Dakota Ridge Trail)

Dinosaur Ridge (공룡 화석 능선)
16831 W Alameda Pky, Morrison, CO 80465

Dinosaur Ridge는 필자가 이 칼럼에서 소개하고 있는 Dakota Ridge Trail바로 아래쪽으로 이어지는, 콜로라도 뿐만아니라 미 전역, 세계적으로 알려진 공룡 화석 발굴 지역이다.
이곳이 9천 2백만년 전 고지도 ‘Western Interior Seaway’의 바닥에 진흙과 유기물이 퇴적되어 형성된 Benton Formation(벤톤층)이라고 한다. 콜로라도 전역이 바다였고, 이곳이 먼 옛날 얕은 바다의 물길이었다니! 바다라고는 전혀 찾아볼 수 없는 미 대륙의 중앙에 위치한 콜로라도가 바다였다는 사실이 아무리 상상력을 동원해도 실감이 나지않는다.
포장된 도로를 따라 야트막한 Dinosaur Ridge를 오르니 오른쪽으로 첫번째로 악어 개울 (Crocodile Creek) 화석이 나왔다. 비스듬히 기울어져 있는 바위틈에 악어가 얕은 물가에서 헤엄치다 남긴 흔적과 조개굴 흔적 화석이다.

두번째로 공룡 발자국 화석 (Dinosaur Track)이 나왔다. 비스듬하고 그리 넓지 않은 바위 경사면에 수많은 각종 공룡 발자국들이 새겨져 있었다. 대표적인 세 공룡을 다음과 같이 소개한다.

공룡 발자국 화석(출처: Dinosaur Ridge)
  • Eolambia 이오램비아 / 초식공룡

– 길이 : 9.14 미터 -무게 : 1-3톤 -발형태 : 조류발 형태

  • Acrocanthosaur 애크로캔토소 / 육식공룡

-길이 : 6.70 미터 -무게 : 2.5 톤 -발형태 : 강하고 긴 뒷발, 약하고 짧은 앞발

  • Ornithomimid 오니소마이미드 / 잡식공룡

-길이 : 3.65미터 -무게 : 11.25 킬로그램 -발형태 : 강하고 긴 뒷발, 약하고 짧은 앞발

세번째는 물결화석 (Wave Riffle Marks)이다.
모래바닥으로 이루어진 얕은 물 환경에서 파도나 해류에 의해 생성된 물결 모양의 화석으로 이곳에서는 흔하게 관측된다.

물결무늬 화석(출처: Dinosaur Ridge)

네번째로는 갯지렁이, 바다달팽이 (Trace Fossils) 화석이다.
Thalassinoides는 새우나 게가 만든 흔적과 평행하게 만들어진 갯지렁이 (Lug Worm), 바다달팽이가 지나간 흔적 화석이다.
Areincolites는 갯지렁이에 의해 만들어진 U자 모양의 흔적 화석이다. 갯지렁이와 달팽이가 방금 지나간 것같은 착각을 불러 일으킬 정도로 흔적이 생생하게 남아있다.
서두에서 언급한 것처럼 이곳은 세계에서 공룡 골격이 가장 많이 발굴되는 곳으로 꽤 유명한 관광지이다.
필자처럼 차를 모리슨 자연사 박물관(Morrison Natural History Museum) 주차장에 주차하고 박물관을 둘러본 다음, 박물관 ->Dinosaur Ridge ->Dakota Ridge ->Zorro ->박물관까지 1시간 30분 코스를 어린 자녀들과 함께 걷는다면 아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하는 환상적인 하이킹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Matthews / Winters Park
Trailhead: 1103 County Highway 93
Golden CO

-길이 : 6.5 마일
-난이도 : 쉬움 – 보통 – 어려움 – 쉬움
-시간 : 3시간 50분
-방향 : 덴버 다운타운 ->6th Ave ->I 70 West ->CO 93 County Road
-개요 : Mathews / Winters Park은 93 County Road를 중심으로 동쪽 산과 서쪽 산으로 크게 두 부분으로 나눌 수 있다.

트레일 코스 지도는 웹사이트 주소 https://www.jeffco.us/1292/Matthews-Winter-Park 를 검색하면 하이킹에 대한
자세한 맵을 찾을 수 있다

서쪽 산은 붉은색 바위, 초지, 관목, 낙엽수, 상록수로 이루어진 아기자기한 붉은색 길을 걷는 재미가 있고, 동쪽 산은 회갈색 바위, 관목, Pine Tree, Oak Tree로 구성된 울퉁불퉁한 회색 능선길을 따라 걷는 재미가 있다. 능선에 오르면 동쪽으로 Green Mountain, 서쪽으로 Red Rocks Amphitheatre, 크고 작은 Red Rocks들로 수놓아진 멋진 모습의 서쪽산, 북쪽으로 Arthur Lakes, 도로, 건물, 산등을 조망할 수있다.

하이킹 코스 : 1. Village Walk Trail (Easy) -> 2. Red Rocks Trail (Easy) ->3. Cherry Gulch Trail (Moderate)->4.Morrison Slide Trail (Difficult)->5. Red Rocks Trail (Moderate)->6. Dakota Ridge Trail (Difficult)

모리슨 슬라이드 트레일 (Morrison Slide Trail)에서 내려다본 모습

1. Village Walk Trail – 조그마한 나무다리가 놓여있는 개울을 건너 넓다란 길에 들어서면 왼쪽으로 초지, 오른쪽으로 나무가 거의 없는 나즈막한 산이 나타난다.

2. Red Rocks Trail – 키작은 관목이 우거지고 초지로 된 길을 걷다보면 남쪽 산과 마을이 멀리 보이고 Junifer Tree, 관목, 초지가 어우러진 탁 트인 전경이 펼쳐진다.

3. Cherry Gulch Trail – 낙엽수가 우거진 계곡을 건너 왼쪽으로 돌면서 걷고, 아래쪽 계곡과 나란히 계속 걸어 계곡을 건넌다.

4. Morrison Slide Trail – 관목이 빽빽이 우거지고 제법 키가 크고 듬성듬성한 Junifer Tree, 바위가 어우러진 길을 지그재그로 오른다.

5. Red Rocks Trail – 다시 이 트레일과 만나면 왼쪽에 거대한 Red Rocks 오른쪽에 비스듬히 기운 Red Rocks들이 나타난다. 길을 계속 지나가면 왼쪽과 오른쪽에 아름다운 Red Rocks 군 (群)들이 줄지어 이어진다. 93번 도로를 건너 오른쪽으로 진입하여 지그재그로 산을 올라 능선에 이르게 된다.

6. Dakota Ridge Trail – 능선에 따라 북쪽으로 진행하다 보면 아스팔트 길이 나오고 다시 왼쪽편 산 트레일에 진입한다 (바로 아래쪽이 Dinosaur Ridge이다). 관목, Pine Tree, Juniper Tree, Oak Tree가 우거진 울퉁불퉁한 능선길을 계속 걷다보면 내리막이 시작되고 다시 오르막길을 오르면 왼쪽으로 Trailhead 주차장이 보인다. 초원지대를 지나 조금더 내려오면 주차장에 이르게 된다.

동쪽 능선에서 바라본 서쪽산 모습

이 공원을 5년 전쯤 처음 찾았다. 세번째 하이킹은 모든 면에서 첫번째와 동일하다 다만 칼럼을 준비하러 왔기 때문에 마음가짐이 사뭇 다를 뿐이다. 눈을 크게 뜨고 산세를 살피고, 풀, 꽃, 나무, 바위, 동물 등 자연물을 관찰하고, 트레일에 의미를 부여하고, 생각을 정리하며 치열하게 산행을 한다.
자연속에 존재하는 산 (공원)을 글속의 산 (공원)으로 다시 태어나게하는 작업 – 산에 나의 생각을 불어 넣는 작업은 필자에게 결코 쉬운 일이 아니며, 또한 조심스러운 일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누군가는 해야하고 또 해야 할 가치가 있는 가슴 설레이는 일이기에 필자는 오늘도 이 길을 기꺼이 가고 있고, 앞으로도 중단없이 가려고 한다. 필자가 추구하고 있는 하이킹의 세계를 이 시를 빌려 표현하고자 한다.

꽃을 위한 서시
-김춘수-

나는 시방 위험한 짐승이다
나의 손이 닿으면 너는
미지의 까마득한 어둠이 된다

존재의 흔들리는 가지 끝에서
너는 이름도 없이 피었다 진다
눈시울이 젖어드는 이 무명의 어둠에
추억의 한접시 불 밝히고

나는 한밤 내 운다
나의 울음은 차츰 아닌 밤 돌개 바람이 되어
탑을 흔들다가
돌까지 스미면 금이 될 것이다
…얼굴을 가리운 나의 신부여

*추억 – 시인의 체험과 예지 *신부 – 꽃

조성연 작가
진정으로 느낀다면 진정으로 생각할 것이고, 진정으로 생각한다면 진정으로 행동할 것이다. 1978 영암 신북 초중고 · 1981 서울 교육 대학 · 1986 한국외대 영어과 · 1989 한국외대 대학원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세계 최대 하와이 활화산 38년 만에 분화…정상부 용암 분출

마우나 로아 화산 분화에 경보 발령…용암 흐름 변경 가능성 경고화산재 주의보 내리고 대피소 설치…"마을 위협하는 상황은 아냐" 세계...

美출판사 올해의 단어로 ‘가스라이팅’…그런데 의미가 변했네

'타인의 심리 지배'→'타인을 속이는 행위'로 의미 확장 '가스라이팅(gaslighting)'이 미국의 유명 사전출판사 미리엄웹스터가 꼽은 2022년의 단어로 선정됐다.

[월드컵] ‘조규성 2골 새역사에도’ 한국, 가나에 석패…’16강행 빨간불’

가나 쿠두스에게 결승골 포함한 2골 내주고 2-3으로 무릎…조별리그 1무 1패조규성은 한국 선수 최초 월드컵 본선 '한 경기 멀티골' 기록12월 3일 포르투갈과...

[월드컵] 벤투호도 징크스에 눈물…68년간 조별리그 2차전 11경기 무승

11경기서 4무 7패…'2경기 연속 무실점' 꿈도 무산 벤투호도 한국 축구의 '한계' 중 하나였던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 무승 징크스를 깨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