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11월 27, 2021
Home 여행 콜로라도 여행 Pikes Peak (14,115ft / 43,02m)

[조성연의 하이킹 소개 26편] Pikes Peak (14,115ft / 43,02m)

(Barr Trail)

-Trailhead : Barr Trail
-거리 : 11.7마일 (편도)

-시간 : 7시간 20분
-난이도 : 보통 –> 어려움 –> 조금 더 어려움
-방향 : 덴버 다운타운 –> I-25 S –> CO 24 –> Manitou Ave –> Hydro St
-개요
: Pikes Peak는 Colorado Springs 다운타운 서쪽 12마일 거리에 위치하며, The Rocky Mountain 산맥의 Front Range 남부의 가장 높은 봉우리이다. 14,115 ft (4,302m)의 높이를 자랑하며 미국의 탐험가 제불론 파이크 (Zebulon Pike)의 명예를 기리기 위해 붙여졌다. 정상에 오르면 록키 산맥의 장관을 감상할 수 있으며, 차, 열차, 걸어서 정상에 오르는 방법이 있다.

-하이킹 코스 : Barr Trail -주차장 왼쪽으로 Oak, 관목 사이로 난 나무 계단, 난간을 따라 트레일에 진입하면 Spruce Tree, Douglas Fir, Pine Tree가 우거진 호젓한 산길을 걷는다.
왼쪽 계곡 아래에서 물소리가 들리고 철길이 계곡을 따라 이어지는 모습이 보이고 동쪽 멀리 기차역도 내려다 보인다. 한참 걸으면 Juniper Tree, Aspen Tree도 눈에 띄고, Manitou Incline Connection Trail과 합류하게 된다.

Barr Camp전경(Barr Camp.com)

Pine Tree, Aspen Tree가 우거진 조금 가파른 오르막 길이 시작되고, 한참 걸어 내리막 길을 따라 걸으면 이정표(Summit 9.5 mile, Bar Camp 3.5 mile)가 나온다. 이정표 왼쪽으로 트레일이 전개되고 작은 개울을 건너 나아가면 초지, 노랗게 물든 Aspen Tree, 키 큰 Spruce 숲을 지나게 된다. 우거진 숲 사이를 계속 걸으면 작은 개울을 건너게 되고 왼쪽에서 물소리가 들리고 Cogway trail 이정표가 나온다. 한참 올라 Barr Camp (10,260 ft / 33,109m) 를 만나게 된다.

방갈로, 케빈, 텐트 사이트가 있으며 간단한 식사도 제공된다. 자세한 정보는 Barrcamp.com 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개울 왼쪽으로 트레일에 진입하면 Spruce Tree, Pine Tree, Willow Tree숲 사이를 걷게 되고 왼쪽으로 눈 쌓인 산이 보이고, Pikes Peak 정상이 구름에 싸여있는 신비스러운 광경이 연출된다. 계속 오르면 노랗게 변한 풀들로 이루어진 길이 길게 이어진다. 왼쪽으로 이어지는 돌, 바위길을 걸으면 16 Gold Stairs가 나오고 눈이 조금 쌓여있는 길을 걸어 오른다. 한참 걸어올라 Cirque라는 바위 성채를 만나게 되고 그 아래는 1,500 피트 절벽이다.

계속 오르니 트레일에 눈이 제법 쌓여있고, 주변에 작은 돌 무더기들도 눈에 띈다. 오른쪽으로 정상, 철골 구조물이 보인다. 정상은 구름에 휩싸여 있어 전망이 좋지않고 조그마한 눈발도 비친다.
필자는 Pikes Peak를 오르기 위해 새벽 5시 40분에 집을 나서서 7시 46분에 Barr Trailhead에 도착했다.

이 코스를 완주하려면 23.4 마일 , 약 16시간을 걸어야만 한다. 새벽에 오르거나, Barr Camp에서 1박을 해야한다. 필자는 오르는 것만 걸어서 하기로 하고 내려오는 것은 열차를 이용하기로 했다. 열차는 예약을 해야만 탈 수 있는데, 내려올 때는 자리가 생기면 예약 없이 탈 수도 있다. (편도 요금 $36.75) 열차를 타고 내려오면서 내려다 보이는 누렇게 물든 널따란 초지, 멀리 눈 덮인 산, 노랗게 물든 Aspen Tree, 돌, 바위, 풀로만 이루어진 고산지대의 풍경, 멀리 내려다 보이는 저수지, 타운들은 한 폭의 풍경화 그 자체였다.

Train Station Flatform에 선 필자와 Naik(Akshay Naik)

Pikes Peak는 오래 전에 열차로 올랐던 기억이 있다. 오늘에야 비로소 자신의 두발로 Barr Trail을 따라 하늘을 찌를듯이 치솟은 Spruce Tree, 노랗게 물든 Aspen Tree숲, 돌과 바위로 된 힘든 길을 통과하여 정상에 다다를 수 있었다.

*트레일 코스 지도는 웹사이트 주소
https://www.alltrails.com/trail/us/colorado/pikes-peak-via-barr-trail–2에서 하이킹에 대한 자세한 지도를 찾을 수 있다.

Aspen Tree 숲을 지나며

– 조성연 –

파아란 하늘 아래
노오란 잎을 달고 줄줄이 서있는

Aspen Tree 숲을 지난다
노오란 제복을 입고 서있는 병정들의 열병식
노오란 손을 흔들고 서있는 사람들의 환영식

바람이 불어와 노란 잎들이 살랑거린다
신라 왕이 썼던 왕관의 장식처럼
신라 왕비가 걸쳤던 귀걸이의 장식처럼

초록색 잎의 물결이 어느새 황금색 파동이 되어
숲속으로 번져 나간다
마침내 내 가슴속까지 미치고

설익은 우리 인생도 노랗게 익어가야 하리
얼룩진 우리 삶도 노랗게 채색 되어야 하리
노오란 Aspen Tree가 지나가는 하이커에게 말을 건내고 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조성연 작가
진정으로 느낀다면 진정으로 생각할 것이고, 진정으로 생각한다면 진정으로 행동할 것이다. 1978 영암 신북 초중고 · 1981 서울 교육 대학 · 1986 한국외대 영어과 · 1989 한국외대 대학원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온하바나스트리트, 14주년 기념 연례회의 성황리에 마무리

지난 17일 수요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12시 30분까지 오로라시 하바나길에 위치한 스탬피드(The Stampede, 2430 S Havana Street)에서 온하바나스트리트(OnHavanaStreet)의 14주년 기념 연례회의가 열렸다....

콜로라도 산골 소년의 순박한 마음을 가진 ‘화목회’ 골프대회 성료

신임회장 최병일씨 선출, 이규남씨 총무 연임 11월 23일 화요일 커머시티에 위치한 버펄로 런 골프코스(Buffalo Run Golf Course, 블루 6,499야드,...

콜로라도 내 카운티 ‘마스크 착용 보건명령’ 발효, 벌금 최대 5천 달러

콜로라도주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입원환자가 급증함에 따라 트라이 카운티(Tri-County Health Department)를 포함한 많은 카운티 보건국은 모든 공공 실내 공간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공중...

[독자기고]추수감사절을 감사하며

“Aspen Meadows 아파트”에서 예쁜 커피잔에 향기로운 커피를 마시며 마지막 생을 즐기고 있는데 벼락같이 악마의 균들이 습격해와 내 좌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