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11월 28, 2021
Home 여행 콜로라도 여행 마룬(벨즈) 밸리 Maroon (Bells) Valley

[조성연의 하이킹 소개 24편] 마룬(벨즈) 밸리 Maroon (Bells) Valley

-Trailhead: Maroon Lake Trailhead, Aspen CO 81611
-거리 : 약 17마일
-시간 : 7시간 15분
-난이도 : 쉬움 – 보통 – 보통 – 쉬움
-방향 : 덴버 다운타운-> 6th Ave-> I-70 W->Maroon Creek Rd

-개요 : Maroon Lake Scenic Area 는 Maroon Bells의 아름다운 풍경을 구경하기 위해 매 시즌 20만명 이상의 방문객이 찾을 정도로 유명한 곳이다. 단풍이 드는 9월, 10월이 가장 방문하기 좋은 시기이다. 트레일에 들어서면 왼쪽으로 Maroon Lake가 보이고, 그 주변의 관목, 야생화, Pine Tree 그 너머 적갈색 종 모양의 봉우리들 (Maroon Bells) 이 빚어내는 한 폭의 풍경은 신비스럽고 아름다워 보는 이의 경탄을 자아내기에 충분하다.

▲ West Maroon Trail에서 바라본 Maroon Bells (사진 = 조주연 교수 제공)

필자는 원래 North Maroon Peak를 오르려고 계획했었는데, 이정표도 없고 지도상에도 나타나 있지않아 Peak로 가는 트레일을 놓치고 말았다. 그 대신 Maroon Bells Valley를 종단하기로 마음먹고, 트레일이 다소 긴 West Maroon Creek Trail, West Maroon Pass Trail을 걸어 East Fork Trailhead 까지 걸었다. Aspen 쪽 트레일 헤드에서 Maroon Valley를 통과하여 Crested Butte쪽 트레일 헤드까지 넘어간 하이킹이었다. 같이 트레일을 내려왔던 Ashley, Andrew가 Crested Butte까지 데려다 주었지만, 교회 지인 부부가 다섯시간이나 운전해 와서 나를 픽업했어야 했다. 기다리는 동안 나를 초대하여 저녁을 제공하고 다섯시간 동안이나 환대를 해준 Sigrid, Andrew 부부에게도 감사를 표한다. Crested Butte는 “Wildflower Capital of Colorado” 라고 불리는데, Crested Butte에 사는 이들 부부는 꽃처럼 아름다운 마음을 가진 사람들로 내 가슴에 영원히 기억될 것이다.

-하이킹 코스 : West Maroon Trail – 트레일에 접어드니 왼쪽으로 Maroon Lake가 보이고 그 주변에 초지, 야생화, Willow Tree, Lodge Pole Pine Tree 가 어우러진 풍경이 연출된다. 계곡 좌우로 위치한 조그마한 봉우리 사이로 멀리 Maroon Bells 두 봉우리가 신비스럽고 아름답게 그 모습을 드러낸다. 한참 걸으니 Aspen Tree, Pine Tree가 혼재하는 돌 많은 숲속 길에 접어들고 초지, Willow Tree, 관목, 풀들이 어우러진 숲을 통과하여 한참 걸으니 왼쪽으로 Crater Lake가 나온다. 호수 오른쪽을 돌아 또 다시 키 큰 Willow Tree, 풀, Pine Tree가 우거진 사잇길을 걸어 작은 개울을 건너게되고 숲길이 계속 이어진다. 왼쪽의 작은 Maroon 색깔의 봉우리가 선명하게 보이고, 오른쪽 검은 회색을 띤 산도 보인다.

▲ Maroon Bells 호수 주변 풍경

West Maroon Creek Trail – 왼쪽 Maroon Creek 에서 물소리가 들리고 왼쪽 산에서 떨어지는 작은 폭포도 보이며 세 갈래 개울이 합쳐지는 합수점도 지나게 된다. 오른쪽 산에서 풍화 작용으로 떨어져 내려온 거대한 돌 무더기 산 자락을 통과하여 개울과 나란히 계속 걷다가 마침내 개울을 건너게 된다. 개울을 건너 Willow Tree가 빽빽하게 우거지고 키큰 Pine Tree가 듬성듬성하게 서있는 숲을 지나 걸으니 오른쪽 계곡에서 힘찬 물소리가 들린다.

작은 개울을 수없이 건너니 오른쪽으로 몇개의 텐트가 보이고 오른쪽 산에 빨간색, 노란색 단풍이 든 모습이 보이고, Willow Tree 숲도 조금 노란색을 띠고있는 모습도 보인다. 계곡을 지나니 주변의 키작은 관목들이 울긋불긋하게 변한 다소 긴 산 오르막길이 시작되고, 주변은 온통 붉은색 땅, 붉은색 돌, 붉은색 길이다.
한참 걸어올라 좌우가 온통 붉은 바위 투성이 사이에 위치한 Maroon Pass에 이르게 된다.

West Maroon Creek Trail 중간 풍경 (사진 조성연)


West Maroon Pass Trail– Maroon Pass를 통과하니 또 다른 풍경이 전개된다. 멀리 눈덮인 산이 보이고 가까이 초지, Willow Tree 조금 멀리 Lodge Pole Pine Tree가 줄지어 군락을 이루고, 호수 두개가 내려다 보인다.
키작은 Willow Tree사이를 지그재그로 계속 내려가니 조그만 계곡, 마른 계곡도 지나고 수많은 개울을 지나 계속 내려간다. 한참 내려가니 키가 큰 황갈색 풀들이 이미 말라있다. 빨간색 단풍도 눈에 띈다. 왼쪽 멀리 Lodge Pole Pine Tree가 우거져있고 멀리 큰 개울이 보이고 물소리도 들린다. 키 큰 황갈색 풀들 사이를 한참 내려가니 키 큰 Lodge Pole Pine Tree숲으로 접어들고 마침내 East Fork Trailhead에 이르게 된다.

West Maroon Pass Trail 주변 풍경 (사진 조성연)

필자는 Maroon Bells를 하이킹하기 위해 Labor Day (9/6/MON) 새벽 3시에 덴버를 출발하여, Aspen에 위치한 Maroon Lake Scenic Area에 아침 7시에 도착했다. Maroon Peak대신 Maroon Valley를 하이킹하고 돌아오니 다음날 새벽 3시였다. 8시간 15분 걷고, 총 13시간을 운전한 무리한 무박 산행이었지만, 교회 지인 부부가 도와 주어 가능한 하이킹이었다. Parking Permit과 텐트 사이트를 예약할 수 없어 불가피한 선택이었다.
Maroon Bells Valley는 동,서,남,북이 크고 작은 아름다운 산들로 둘러싸여있고, 그 중앙으로 Maroon Creek이 흘러가는 구조이다. Maroon Creek옆 트레일을 물 소리를 들으며 걸어가다 주변 산을 둘러보니 벌써 단풍이 들기 시작했다.

Willow Tree는 노란색을 띠고 빨갛게 노랗게 변한 관목들도 관찰되고, 황갈색 풀들도 눈에 띈다.
단풍은 모든 만물과 인간의 시간에 때가 있음을 조물주가 인간에게 일깨워주는 사랑의 메세지가 아닐까하는 생각을 해보았다.
잎이 필 때가 있으면 질 때가 있고, 성장할 때가 있으면 멈출 때가 있고, 만날 때가 있으면 헤어질 때가 있고, 일할 때가 있으면 쉴 때가 있고, 태어날 때가 있으면 죽을 때가 있다는…

가을날

-라이너 마리아 릴케 –

주여, 때가 왔습니다. 여름은 참으로 위대했습니다.
당신의 그림자를 태양 시계위에 던져 주시고,
들판에 바람을 풀어 놓아 주소서.

마지막 열매들이 탐스럽게 무르익도록 명해주시고,
그들에게 이틀만 더 남국의 나날을 베풀어 주소서,
열매들이 무르익도록 재촉해주시고,
무거운 포도송이의 마지막 감미로움이 깃들게 해주소서.

지금 집없는 사람은, 이제 집을 지을 수 없습니다.
지금 홀로 있는 사람은 오래 오래 그러할 것입니다.
깨어서, 책을 읽고, 길고 긴 편지를 쓰고,
나뭇잎이 굴러갈 때면 불안스레
가로수 길을 이리저리 소요할 것입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조성연 작가
진정으로 느낀다면 진정으로 생각할 것이고, 진정으로 생각한다면 진정으로 행동할 것이다. 1978 영암 신북 초중고 · 1981 서울 교육 대학 · 1986 한국외대 영어과 · 1989 한국외대 대학원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NBA] 덴버 너기츠는 현재 부상 병동, 26일 밀워키전 120-109로 패해

머레이, 포터, 도지어 부상으로 시즌아웃...덴버 부진 장기화 전망 지난 26일 덴버 너기츠(9승 10패)는 볼 아레나에서 펼쳐진 홈경기에서 작년 우승팀...

온하바나스트리트, 14주년 기념 연례회의 성황리에 마무리

지난 17일 수요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12시 30분까지 오로라시 하바나길에 위치한 스탬피드(The Stampede, 2430 S Havana Street)에서 온하바나스트리트(OnHavanaStreet)의 14주년 기념 연례회의가 열렸다....

콜로라도 산골 소년의 순박한 마음을 가진 ‘화목회’ 골프대회 성료

신임회장 최병일씨 선출, 이규남씨 총무 연임 11월 23일 화요일 커머시티에 위치한 버펄로 런 골프코스(Buffalo Run Golf Course, 블루 6,499야드,...

콜로라도 내 카운티 ‘마스크 착용 보건명령’ 발효, 벌금 최대 5천 달러

콜로라도주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입원환자가 급증함에 따라 트라이 카운티(Tri-County Health Department)를 포함한 많은 카운티 보건국은 모든 공공 실내 공간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공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