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7월 15, 2024
Home뉴스국제 뉴스점점 뜨거워지는 지구, 사막의 선인장도 못 견딘다

점점 뜨거워지는 지구, 사막의 선인장도 못 견딘다

spot_img

미 연구팀 “선인장 60%, 기후변화로 멸종위기 커져”

 (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사막에서도 자라는 선인장은 척박한 환경에서도 살아남는 생명력 강한 식물의 대명사로 여겨진다.

그러나 이런 선인장조차 지구 온난화로 인해 생존을 위협받게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5일 AFP통신과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미국 애리조나대 연구팀은 최근 학술지 네이처 플랜츠에 발표한 논문에서 기후변화로 인해 금세기 중반엔 전체 선인장의 60%가 더 큰 멸종 위기에 놓이게 된다고 추정했다.

연구팀은 전체 선인장 종의 4분의 1가량인 408종에 대해 서로 다른 지구 온난화 시나리오에 따른 서식 범위의 변화를 분석했다.

그 결과 제한적인 기온 상승 시나리오에서조차 선인장에 최적의 기후 환경을 제공하는 서식지가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전했다.

전체적으로 선인장 종의 60%가 기후변화로 서식지 감소를 겪게 될 것으로 전망됐다.

기후변화로 지구가 더 뜨겁고 건조해지면 선인장의 생존에는 더 유리해질 것으로 생각하기 쉽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기후변화로 서식 범위가 늘어날 것으로 예측된 선인장은 브라질에 사는 ‘시키-시키’ 선인장 1종뿐이라고 NYT가 논문을 인용해 전했다.

생명력 강한 이미지와 달리 사실 이미 많은 선인장이 생존의 위협을 받고 있다.

농지 확장, 토지 황폐화, 생물 다양성 감소 등 여러 요인으로 인해 선인장 종의 30% 이상이 멸종위기에 놓여 있다고 AFP는 전했다.

지구 온난화는 선인장이 겪고 있는 위기를 더욱 심화할 것으로 보인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기후변화는 선인장 멸종 위험의 가장 큰 요인이 될 것”이라며 “선인장 종의 60∼90%가 기후변화와 다른 인위적인 과정에 부정적인 영향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엔 반영되지 않았으나 기후변화로 인해 늘어난 산불 등도 선인장을 위협하는 요인이다.

애리조나주 소노라 사막의 경우 가뭄에 강한 외래종 식물 여우꼬리가시풀이 빠르게 늘어나면서 불이 나기 더 좋은 환경이 됐고, 최근 몇 년 새 산불로 사막의 변경주선인장 수천 그루가 불탔다고 NYT는 설명했다.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