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6월 23, 2024
Home뉴스국제 뉴스전보 170년만에 역사속으로…독일 우체국 서비스 중단

전보 170년만에 역사속으로…독일 우체국 서비스 중단

spot_img

내년 1월말에는 공중전화도 모두 서비스 차단

1852년 처음 서비스가 시작된 이후 한때 전세계에서 가장 빠른 통신수단이었던 전보가 독일에서 170년만에 역사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독일 우체국은 내년 1월 1일부터 전보 서비스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전보를 보내고 싶은 사람은 올해 31일 오전 3시까지 전화나 인터넷을 통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해당 전보는 당일날 배달된다.

독일 우체국 대변인은 “최근 들어 거의 아무도 전보를 보내지 않아 서비스를 중단하게 됐다”면서 “기업이나 행정관청이 창립기념일이나 초대장을 보내는 경우 외에는 더는 의미 있는 규모의 전보를 보내는 경우가 사라졌고, 그마저도 최근 들어 상대적으로 전보를 보내는 게 비싸 줄어들었다”고 말했다.

독일 우체국이 제공해온 전보서비스는 160자에 12.57유로(약 1만6천900원), 480자에 17.89유로(약 2만4천원)로 다른 서비스에 비해 가격이 비싼 축에 속한다.

이에 따라 고객들은 디지털 통신수단으로 전환하거나 개별적으로 편지를 보내게 됐다는 게 우체국의 설명이다. 독일 우체국은 전세계에서 전보 서비스를 제공하는 마지막 우체국 중 하나이기도 하다.

전보는 1852년 미국인 E.P 스미스가 처음 개설한 이후 전세계적으로 중요한 소식을 전하는 가장 빠른 통신수단으로 자리매김했다. 관할 우체국에 전화로 부르면 텔렉스로 수신자 인근 우체국에 전달돼 사환이 배달하는 식이였다. 단어나 기호마다 보내는 데 돈이 들었기 때문에 인칭대명사나 형용사를 뺀 최소한의 줄임말로 보내는 게 특징이었다.

내년 1월부터는 독일에서 공중전화도 사라지게 된다.

독일 텔레콤은 내년 1월 말부터 마지막으로 남은 1만2천대의 공중전화 서비스를 모두 차단한다고 밝혔다. 지난 11월부터 공중전화를 이용할 때 현금을 쓰는 게 불가능해졌고, 이제 1월 말에는 전화카드도 쓸 수 없게 된다.

1881년 독일의 수도 베를린에 처음 설치된 공중전화는 많을 때는 16만대에 달했지만, 휴대전화가 확산한 이후 아무도 사용하지 않았다. 아직 남아있는 공중전화 3대 중 한대는 지난해 1유로(약 1천345원)의 매상도 올리지 못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