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2월 26, 2024
Home 뉴스 미국 뉴스 전기차 시장 가격전쟁 확산하나…테슬라 이어 포드도 인하발표

전기차 시장 가격전쟁 확산하나…테슬라 이어 포드도 인하발표

포드 최대 8.8% 가격 인하…테슬라 모델Y와 비슷한 가격대 유지

미국 전기차 시장의 선두업체 테슬라가 시작한 가격 인하 전쟁이 본격화하는 양상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30일 미국의 포드 자동차가 전기차 머스탱 마하-E의 가격을 모델에 따라 1.2~8.8% 인하키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조치로 소비자들은 머스탱 마하-E를 이전에 비해 최대 5천900달러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게 됐다.

포드는 공급망 효율화 등을 통해 전기차 생산비 절감 때문에 가격 인하가 가능했고, 급격한 시장 변화 속에 경쟁력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포드가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이번 가격 인하는 테슬라를 의식한 대응조치로 보인다.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머스탱 마하-E는 테슬라 모델Y의 경쟁 모델로 분류된다.

앞서 테슬라는 세단인 모델3와 모델S, SUV인 모델Y와 모델X의 판매가를 최대 20% 할인했다.

이에 따라 모델Y의 가격은 6만6천 달러에서 5만3천 달러로 인하됐다.

이는 머스탱 마하-E의 최고급 사양인 GT(6만9천 달러)는 물론이고 중간급인 프리미엄(5만7천 달러)보다도 저렴한 금액이다.

그러나 포드의 가격 인하로 머스탱 마하-E 프리미엄 모델의 가격은 테슬라 모델Y와 비슷한 5만3천 달러대로 조정됐다.

다만 높은 이윤율 때문에 가격 인하의 충격을 어느 정도 흡수할 여유가 있는 테슬라와는 달리 포드 등 후발 업체들은 가격 인하가 수익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포드 주가는 1% 이상 하락한 채 거래 중이다.

포드는 지난해 미국 전기차 시장에서 7.6%의 점유율로 테슬라(65%)에 이어 2위에 올라 있다.

앞서 뱅크 오브 아메리카(BoA) 애널리스트 존 머피는 “경쟁업체들은 전기차를 팔아도 이익이 극도로 적거나, 오히려 손해를 보는 경우도 있다”며 “테슬라가 단행한 가격 인하는 경쟁업체들에 부담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최근 주택시장 동향: 상승하는 주택가격과 모기지 금리로 인해 구매 심리 위축

봄시즌이 다가오면서 새로운 주택 매물이 시장에 나오고 있지만, 고집스럽게 높은 모기지 이자율로 인해 모기지 신청과 계약 진행 중인 판매가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어린이와 임산부를 위한 치과 치료 혜택, ‘CHP+’ 프로그램 안내

치아 관련 진단에서 수술까지 다양한 혜택과 서비스 제공 콜로라도 주는 어린이와 임산부에게 더 나은 치과 건강 관리를 제공하기...

‘2024 볼더 국제 영화제’… 영화 애호가들을 위한 꿈의 무대

매년 세계 각국의 영화와 영화 제작자들을 한자리에 모으는 볼더 국제 영화제(Boulder International Film Festival, BIFF)가 올해로 20주년을 맞이하여 2024년 2월 29일부터 3월...

“별이 빛나는 밤에…” 천문학 투어 가이드

'천문학 투어'로 우주의 신비를 체험하자 별이 빛나는 밤하늘 아래의 경험은 종종 낭만적이고 기억에 남는 시간을 선사한다. 나아가 우주와 천문학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