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11월 26, 2022
Home 오피니언 IT 칼럼 전기차 소유자의 재구매 비율

전기차 소유자의 재구매 비율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주지사는 2035년 캘리포니아주 내에서 판매되는 모든 신차는 유해 배출가스가 없는 차량이 되도록 규제당국이 계획을 마련할 것을 주문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 행정 명령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주는 2035년부터 새로운 승용차와 픽업트럭에 한해 전기차나 수소차 등 유해가스를 전혀 배출하는 않은 차량만 캘리포니아주에서 판매될 수 있다.


캘리포니아주는 매년 심각한 산불 피해를 당하면서 지구온난화에 대한 경각심이 높은 지역으로 뉴섬 주지사는 기자회견에서 “수십년 동안 우리는 자동차가 우리 아이들과 가족들이 숨쉬는 공기를 오염시키도록 허용했다”면서 “자동차가 산불을 악화시키고 연무로 가득찬 날들을 만들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캘리포니아주 정부는 이번 결정이 이행되면 온실가스의 35%, 질소 배출량의 80%가 감소될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캘리포니아에서 전기 자동차를 구입한 사람 5명 중 1명은 번거로운 충전 때문에 다음번 차량 구입 시 가솔린 자동차로 다시 전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기차 대중화를 위해서는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는 최초 연구 결과다.


캘리포니아대학UC Davis(데이비스캠퍼스) 교통연구소 연구팀이 전기차를 구매한 가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 소유자 21%와 배터리 전기차 소유자 17%가 재구매 시 전기차를 포기했다. 이 연구결과는 (논문명: Understanding discontinuance among California’s electric vehicle owners) 네이처 에너지(Nature Energy)에 4월 26일(현지시각) 실렸다.


이 논문은 전기차를 보유한 사람들이 얼마나 많이 재 구매 하는지를 조사한 최초 논문으로 전기차 보급 정책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는 점에서 주목 받고 있다.


재 구매를 포기한 이유는 집에서 쉽게 충전할 수 없는 것이 주요 원인이며, 가솔린 자동차로 다시 전환하는 비율은 남성보다 여성이 더 많았다.


연구팀은 2012년부터 2018년까지 캘리포니아에서 전기차를 구입하거나 리스한 14,000명 이상에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연례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전기차 보유를 이미 포기했거나 포기하려는 응답자 대부분은 전기차를 계속 이용하려는 응답자보다 작은 집에서 살았다. 또한 나이가 젊고 수입이 적었으며 집을 임대할 가능성이 더 높았다. 특히 집에 120볼트(V)보다 빠르게 충전할 수 있는 240볼트 레벨2 충전 콘센트(설치 시 수천 달러가 들어간다)가 있는 전기차 소유주는 포기할 가능성이 51.1% 더 낮았다. 반면에 공공 충전소 때문에 포기하는 가능성은 없었다.
즉 단독 주택에 사는 많은 사람은 집에 쾌속 충전기를 쉽게 설치할 수 있지만, 저소득 가정 경우 저렴한 가정용 충전기가 많다. 또 아파트와 오피스텔에 사는 사람들은 주차공간에 충전기를 설치하지 못할 수도 있다.


결론은 가정용 충전이 전기차 구매 결정에서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 이는 정부나 기업이 공공 충전소 보급에 대한 논의를 많이 하지만 가전용 충전을 대체할 수 없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공공 충전소는 장거리 여행에 더 적합하다.


한편 전기차를 포기하려는 사람들은 충전 편의성 외에 주행거리도 꼽았다. 전기차 브랜드 영향력도 발견했다. 테슬라를 산 사람들은 전기차를 포기할 확률이 11%로 가장 낮았고BMW 21.3%, 포드 23.9%, 도요타 24.9% 순이며, 피아트는 36.9%로 가장 높게 나왔다.
이번 연구는 앞으로 기후변화 문제해결에 전기차 보급에 있어 전기차 소유주를 시장에 어떻게 다시 끌어 들어야 하는지 기업과 정부 정책에 시사하는 바가 매우 크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중국산 전기차 몰려온다”…美 자동차 시장 경고

WP "시장 점유 아직 작지만 폭발적 성장세…관세·반중정서 걸림돌" 미국 자동차 시장에 중국산 전기차가 본격 진출할 태세를 갖추기 시작했다는 보도가...

美 ‘블프’ 온라인 쇼핑, 역대 최대 12조원…모바일이 대세

평균 할인율 30% 넘어 쇼핑객 유혹…쇼핑 증가율이 물가상승률엔 못 미쳐 미국 최대 쇼핑 대목인 블랙프라이데이에 미국인들이 온라인, 그중에서도 특히...

美고용시장서 사라지는 대졸요건…구글·델타·IBM 동참

WSJ 보도…메릴랜드 등 주정부들도 학력요건 완화 미국의 고용시장에서 '4년제 대학 졸업'이라는 학력 요건이 점차 줄어들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6일 보도했다.

[한국-휴먼n스토리] ‘내 나이가 어때서’ 일에서 행복 찾은 106세 할머니

한국노인인력개발원 공익형 일자리 사업 최고령자 채홍인 어르신올해로 3년째 복지관 쓸고·닦고…짝꿍과 이야기하며 활력 "나는 즐겁게 살아요. 일을 시켜주면 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