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12월 2, 2022
Home 뉴스 미국 뉴스 “저 왔어요!” 샌프란시스코 신임 윤상수 총영사

“저 왔어요!” 샌프란시스코 신임 윤상수 총영사

윤상수 총영사

11월 16일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을 통해 신임 윤상수 총영사가 입국했다. 윤상수 총영사(1963년생)는 서울대(공법학과 학사)와 조지타운대(법학석사)를 졸업했으며, 1988년 제32회 행정고시 합격, 국무총리 행정조정실에서 근무했다. 이후 1998년 외교통상부, 2001년 주제네바 1등 서기관, 2005년 주그리스 참사관, 2011년 주말레이시아 공사참사관, 2013년 국립외교원 기획부장, 2016년 주시드니 총영사, 2019년 인천 국제관계대사 등을 역임했다.

윤상수 총영사는 2017년 ‘발로 뛰는 영사상’을 수상하기도 했는데, 대민 영사 서비스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한인 동포사회가 주류사회에서 모범적으로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애썼으며, 동포를 위해 수많은 사업과 지원을 아끼지 않은 공로로 수상했다. 앞으로 샌프란시스코 총영사관 관할지역인 캘리포니아 북부, 콜로라도, 유타, 와이오밍 주에서 윤상수 총영사의 동포를 위한 활약을 기대해본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LA 코로나 감염 8월 이후 최고…실내 마스크 의무화 가능성

미국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카운티인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에서 겨울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고 있다. ABC 방송은 2일 LA 카운티의 일평균...

[월드컵] ‘알라이얀의 기적’ 한국, 포르투갈 꺾고 12년 만의 16강

선제골 내준 뒤 김영권 동점골 이어 후반 추가시간 황희찬 결승골로 2-1 극적 역전승1승 1무 1패로 우루과이와 승점·골득실 차까지 같지만 다득점 앞서...

[월드컵] 우루과이 “2002년 한·일 월드컵 이후 이런 기분 처음”

20년 만에 조별리그서 좌절…매체·팬들, 아쉬움·실망감 역력 포르투갈과 한국에 밀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문턱을 넘지 못한 우루과이는 침울한...

美 ‘동성커플 가구’ 100만 돌파…13년만에 100% 증가

美 전역 분포…워싱턴DC 동성커플 가구 비율 2.5%로 최고상원 이어 하원도 연말까지 동성결혼인정법안 가결할듯 미국에서 동성커플로 이뤄진 가구의 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