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6월 17, 2024
Home뉴스미국 뉴스재산 줄어도 기부는 늘린 美갑부들…지난해 33조원 기부

재산 줄어도 기부는 늘린 美갑부들…지난해 33조원 기부

spot_img

워런 버핏·빌 게이츠, 지난해에만 각각 6조원대 기부

미국의 갑부들은 지난해 주식시장 침체로 인한 자산 감소에도 불구하고 더 많은 돈은 기부한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산하 투자전문매체 펜타는 25일 미국의 자산가 상위 25인이 지난해 모두 250억 달러(약 33조4천억 원)를 기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이는 주식시장이 호조였던 지난 2021년의 200억 달러(약 24조7천억 원)를 뛰어넘는 수치다.

지난해 말 현재 1천60억 달러(약 131조 원)의 자산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되는 ‘투자의 달인’ 워런 버핏은 한 해 동안 54억 달러(약 6조7천억 원)를 기부했다.

버핏이 지금까지 기부한 금액의 합계는 515억 달러(약 65조7천억 원)로 미국에서 가장 많은 기부금을 낸 개인으로 꼽힌다.

1천20억 달러(약 126조 원)의 자산을 보유한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 창업자는 전처 멀린다와 함께 세운 빌앤드멀린다게이츠재단을 통해 지난해 50억 달러(약 6조2천억 원) 이상을 기부했다.

빌 게이츠와 멀린다는 평생 384억 달러(약 46조5천억 원)를 기부했다.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와 이혼하면서 아마존 지분의 4%를 합의금으로 받은 전처 매켄지 스콧은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모두 144억3천만 달러(약 17조8천억 원)를 기부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 집계에 따르면 미국의 자산가 상위 25인의 재산은 지난해 말 현재 9천360억 달러(약 1천157조4천억 원)로 평가됐다.

이는 1년 전에 비해 15% 감소한 수치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