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12월 3, 2022
Home 뉴스 한인 뉴스 장균학씨, 새들락 골프코스 생애 첫 ‘홀인원’ 기록

장균학씨, 새들락 골프코스 생애 첫 ‘홀인원’ 기록

지난 8일 금요일 재개장한 오로라 새들락 골프코스(Saddle Rock Golf Course, 7351 yards)에서 센테니얼 거주 장균학씨(50세,구력 6년, 핸디캡 13)가 홀인원을 기록했다.

장 씨는 이날 제이슨 씨와 새들락 골프장에서 코로나19로 인해 카트를 탈 수가 없어 걸어서 골프를 즐겼다. 

14번 홀 내리막 파3, 182야드에서 뒷바람이 약간 불어 8번 아이언을 잡고 가볍게 스윙을 했는데 깃대 앞쪽 그린을 맞고 굴러가는 것만 확인하고 그린으로 갔다. 그런데 공이 없어 당황하는 동안  함께 경기하는 제이슨 씨가 깃대로 가더니 “홀인원”을 외쳤다고 한다. 장 씨는 처음 해보는 홀인원이라 너무 깜짝 놀랐다고 전했다.

홀인원은 모든 골퍼의 꿈이다. 골프를 시작한 지 얼마 안돼 기록하기도 하고, 여러 번 기록한 사람도 있고, 평생 한 번도 못 한 사람도 있다. 골프를 모르는 사람들은  왜 그리 홀인원에 목매는지 이해를 못하기도 한다. 

아마추어 골퍼가 홀인원을 할 확률은 보통 1만2000분의 1이다. 투어 프로는 3000분의 1 정도로 집계된다.

콜로라도 골퍼가 겨울을 고려하여 1년 52주 중 골프를 연 50회를 즐긴다고 가정하면 파 3가 보통 18홀당 4개인 점을 감안하면 1년에 200번 정도 샷을 할 수 있다. 수학적으로 본다면 60년 동안 골프를 쳐야 홀인원을 달성할 수 있다.

홀인원 닷컴의 조사에 따르면 홀인원 기록 평균 나이는 45.8세, 평균 핸디캡은 13.89타, 평균 구력은 17년, 홀인원이 가장 많이 나온 요일은 금요일, 평균 거리는 150.18야드, 클럽 사용은 7번 아이언이다.

I-25와 햄든에서 세탁소를 운영하는 장 씨는 구력이 짧지만 골프를 너무 좋아한다고 한다. 일이 많은 날이면 새벽에 출근하여 일을 끝내고 매주 1~2회씩 70’s 클럽 동호회원들과 함께 몸과 마음을 건강하게 하기 위해 골프를 즐긴다고 전했다.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WHO “세계인 90%, 코로나19에 일정수준 면역”

"비상사태 종료 가깝지만 새 변이 우려에 '아직'"지난주 8천500명 사망…국가간 방역격차 줄여야 퇴치 세계인구의 90% 이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LA 코로나 감염 8월 이후 최고…실내 마스크 의무화 가능성

미국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카운티인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에서 겨울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고 있다. ABC 방송은 2일 LA 카운티의 일평균...

[월드컵] ‘알라이얀의 기적’ 한국, 포르투갈 꺾고 12년 만의 16강

선제골 내준 뒤 김영권 동점골 이어 후반 추가시간 황희찬 결승골로 2-1 극적 역전승1승 1무 1패로 우루과이와 승점·골득실 차까지 같지만 다득점 앞서...

[월드컵] 우루과이 “2002년 한·일 월드컵 이후 이런 기분 처음”

20년 만에 조별리그서 좌절…매체·팬들, 아쉬움·실망감 역력 포르투갈과 한국에 밀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문턱을 넘지 못한 우루과이는 침울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