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4월 12, 2024
Home뉴스한국 뉴스자녀가 교사 되겠다면…성인 56%, 긍정적 '8년 만에 최저'

자녀가 교사 되겠다면…성인 56%, 긍정적 ‘8년 만에 최저’

spot_img

“교권 침해·아동학대 연루 가능성에 고민”…공교육 질 하락 우려

김수현 기자 = 자녀가 교사를 장래 희망으로 꼽는다면 긍정적으로 볼 수 있다는 성인 비율이 8년 만에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교권 추락으로 예전과 같이 교사들이 존경받지 못하고, 학부모들의 잦은 악성 민원에 감정 노동자로 전락한 교사들의 현실을 보여주는 단면으로 해석된다.

22일 한국교육개발원의 교육여론조사를 보면, 지난해 만 19세 이상 75세 미만 전국 성인남녀 4천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조사한 결과 자녀가 초·중·고교 교사가 되는 것에 56.4%가 긍정적이라고 답했다.

긍정적으로 답한 성인 비율은 2014년(54.3%) 이후 가장 낮다. 한국교육개발원은 2012∼2014년, 2017년, 2019∼2022년 같은 질문으로 설문 조사한 바 있다.

자녀가 있는 집단에서는 긍정적으로 본다는 비율이 61.6%로 더 높지만, 이 역시 2014년(57.5%) 이후 최저다.

절반이 넘는 성인이 자녀 희망 직업으로 교사를 꼽는 것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음에도 긍정적으로 인식하는 성인 비율이 하락한 배경에는 교권 추락의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학교 현장에서 학생들의 의무 대신 인권이 지나치게 강조되면서 상대적으로 교사의 교권은 보호받지 못하는 상황이 늘었기 때문이다.

경기 안산에서 초등학교 2학년 아들을 키우는 김모(38)씨는 “남을 가르치는 일이 보람 있긴 하겠지만 요즘은 교권 침해, 아동 학대 문제가 많아서 (자녀가 교사가 되겠다고 하면) 고민이 될 것 같다”며 “선생님이 혼내려고 하면 아이들이 휴대전화 동영상을 켜는 시대 아니냐”고 말했다.

제주 지역 초등학교 교사 A씨는 “(초임 교사 시절인) 10년 전에도 교권 침해 문제가 있긴 했지만, 지금은 훨씬 심해졌다”며 “일기 쓰기도 (사생활 침해라고) 못 시키는 경우가 많고, 학생들을 혼낸 뒤에도 혹시 아동학대로 걸리지 않을까 너무 무섭다”고 털어놨다.

전문가들은 교권 추락으로 결국 좋은 자원들이 교사가 되길 기피하면 피해는 학생들에게 돌아올 수밖에 없다고 지적한다.

박남기 광주교대 교수는 “과거에는 교직이 방학도 있고 존경도 받고 급여도 괜찮은 편이어서 부모들이 좋아했지만, 요새는 교사들이 감정 노동자로 전락한 상황이어서 다른 직업을 찾으라고 하는 것”이라며 “교육의 질은 결국 교사의 질로 결정되는데, 우수 자원이 교직을 찾지 않는다면 많은 어려움에 봉착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