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2월 23, 2024
Home 뉴스 미국 뉴스 임시고용직 줄이는 美기업…고용시장 열기 가라앉나

임시고용직 줄이는 美기업…고용시장 열기 가라앉나

‘불황 전조’ 경고 속에 “임시직 해고는 경기와 무관” 반론도

수요가 공급을 초월하는 미국 고용시장의 열기가 급격하게 가라앉을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4일 최근 임시고용 노동자 수를 줄이는 미국 기업이 늘어나고 있다면서 이같이 보도했다.

최근 미국 노동부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미국에서 해고된 임시직 노동자는 3만5천 명으로 지난 2021년 초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8월부터 12월까지 미국 기업이 해고한 임시직 노동자 수는 모두 11만800명에 달한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수치는 고용시장의 변화를 예고하는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임시직 노동자는 정규직보다 채용과 해고가 용이하기 때문에 경기 변화에 따라 기업이 가장 먼저 손을 대는 분야라는 것이다.

제임스 나이틀리 ING 수석 국제분야 이코노미스트는 최근 미국의 임시직 노동자 해고 분위기에 대해 “경고 신호로 받아들여야 한다”며 “경기 침체 상황에서 고용시장이 영향을 안 받을 수 없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임시직 해고는 기업들이 비용 절감에 나설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증거라는 것이다.

그러나 여전히 수요가 공급을 초과하는 미국의 고용시장이 갑자기 반전할 가능성은 적다는 반론도 제기되고 있다.

임시직 해고를 반드시 경기 불황의 전조로 해석할 수 없다는 것이다.

WSJ은 경기 상승기였던 지난 1995년에도 임시직 노동자의 수가 4개월 연속 감소한 사례가 있다고 전했다.

또한 일부 전문가들은 최근 기업들이 정규직 채용을 늘렸기 때문에 임시직 노동자 수가 줄어든 것이라는 해석도 내놨다.

노동력 확보에 나선 기업들이 임시직 노동자를 정규직으로 바꾸는 과정에서 임시직 노동자가 줄어든 것으로 보이는 ‘착시현상’이 발생했다는 것이다.

실제로 이달 초 발표된 고용상황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미국의 비농업 일자리는 22만3천 개 증가했다.

실업률은 3.5%로 전월(3.6%)보다 0.1%포인트 하락해 1960년대 후반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되돌아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캐나다인 2023년에 16,000명 이상 안락사와 그 문제점

생명의 존엄성에 대한 윤리적 이슈 캐나다는 세계에서 가장 광범위한 안락사 제도를 갖고 있는 국가 중 하나이며, 이는 더욱...

제 10회 한인기독교회 축복장학금 접수안내

2024년 한인기독교회에서 준비한 장학사역은 기독교를 바탕으로 한 목회자, 찬양사역자, 선교사,전도사 자녀들을 위하여 장학금을 준비하였습니다. 미래를 이끌어 갈 하나님의 자녀를 축복합니다.

덴버 이화여대 동문회, 2024년 신년 총회 겸 떡국 모임 후기

덴버 이화여대 동문회(회장 김선희, 총무 박성원, 회계 이혜경)는 2월17일(토) 저녁 5시에 오로라에 소재한 서울 바베큐에서 2024년도 신년 총회 겸 떡국 모임을 개최하였다.덴버...

한국 대표 디저트 ‘설빙’, 콜로라도 사우스글렌 몰에 신규 매장 오픈 예정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은 한국의 대표 디저트 프랜차이즈 '설빙'이 콜로라도에 곧 문을 열 예정이다. 위치는 아라파호길과 유니버시티가 만나는 더 스트리트 앳 사우스글렌 몰(Th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