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7월 15, 2024
Home뉴스국제 뉴스일본 동해 방면 폭설로 4명 사망…정전에 차량 고립 피해도

일본 동해 방면 폭설로 4명 사망…정전에 차량 고립 피해도

spot_img

일본 동해 방면에 19일부터 폭설이 내려 니가타(新潟)현에 인명 피해와 정전 사태가 잇달아 발생했다.

현지 방송 NHK는 니가타현에서 21일까지 폭설 등의 영향으로 4명이 사망하고 23명이 부상했다고 보도했다.

전날 니가타현 가시와자키시에서 20대 여성이 자택 앞의 눈에 파묻힌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 여성은 정전 때문에 추위를 피해 차 안에서 몸을 녹이다가 폭설에 차량 머플러가 막혀 배기가스가 차내에 가득 차면서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숨진 것으로 추정됐다.

또 80대 남성이 제설 작업 중 용수로에 추락해 사망하고 85세 남성이 자택 지붕의 눈을 치우다가 떨어져 숨졌다.

폭설로 니가타현에서는 18일 이후 2만 가구 이상에서 정전이 발생했다. 이날 오후 현재 사도시 4천 가구, 가시와자키시 1천500가구에는 정전이 이어지고 있다.

니가타현 도로 곳곳에서 폭설로 정상적인 차량 통행이 불가능한 상황도 벌어졌다.

가시와자키시, 나가오카시 등의 국도에서는 많은 눈 때문에 차량이 오도 가도 못하는 고립 피해가 이어지다가 이날 20∼30여 시간 만에 해소됐다.

일본 동해 방면인 니가타현과 도호쿠 남부지역에는 겨울형 기압 배치와 산지 지형 영향 등으로 최근 2∼3일간 평년의 두 배에 달하는 적설량 2m 안팎의 폭설이 내렸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