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5월 21, 2024
Home뉴스미국 뉴스'인플레 희소식'에 취한 뉴욕증시…S&P500, 15개월만에 4,500대

‘인플레 희소식’에 취한 뉴욕증시…S&P500, 15개월만에 4,500대

spot_img

연이틀 미국의 인플레이션이 둔화하고 있다는 희소식에 뉴욕증시가 다시 가속페달을 밟고 있다.

13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7.88포인트(0.85%) 오른 4,510.0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19.61포인트(1.58%) 뛴 14,138.57에 각각 거래를 마쳤다.

다우존스 마켓데이터에 따르면 S&P 500 지수가 4,500선을 회복한 것은 지난해 4월5일 이후 15개월 만이다. 나스닥 지수도 작년 4월 이후 최고치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47.71포인트(0.14%) 오른 34,395.14에 장을 마감했다.

이번 주 들어 뉴욕증시의 3대 지수는 4거래일 연속 동반 상승세를 이어갔다.

개장 전 미 노동부가 발표한 6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시장 전망치를 하회한 것이 투자 심리를 뒷받침했다.

노동부에 따르면 6월 PPI는 전월보다 0.1% 상승해 전망치(0.1%)를 밑돈 것은 물론 전년 동월보다도 역시 0.1% 올라 2020년 8월 이후 최소폭 상승을 기록했다.

전날 발표된 6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이 3.0%로 축소된 데 이어 인플레이션 둔화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는 신호가 이틀 연속 나온 셈이다.

지난해 증시 전반을 짓누르던 고강도 금리인상의 종착역이 다가오고 있다고 판단한 투자자들은 위험자산 매수에 나서는 분위기다.

금리 영향을 비교적 많이 받는 빅테크 등 기술주들의 오름세가 최근 가파른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인공지능(AI) 열풍 수혜주인 엔비디아와 구글 모회사 알파벳은 나란히 4.7% 급등했다.

최근 4%를 넘었던 10년물 미 국채 금리는 이날 3.76%대로 떨어졌고, 금리인상 조기 종료 기대에 미 달러화 가치도 내려갔다.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는 작년 4월 초 이후 최저점을 찍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