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11월 29, 2022
Home 뉴스 미국 뉴스 인플레 속에서도 지갑 여는 美 소비자…6월 소매판매 1%↑

인플레 속에서도 지갑 여는 美 소비자…6월 소매판매 1%↑

소매 판매 증가, 상품 가격 상승 때문이라는 분석도

(연합뉴스) 급격한 물가 인상 속에서도 미국 소비자들은 더 많은 돈을 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 상무부는 6월 소매 판매가 전월보다 1.0% 증가해 다시 증가세로 전환했다고 15일 밝혔다. 미국의 소매 판매는 올해 1월부터 4개월 연속 증가했지만, 5월(-0.1%) 들어 증가세가 꺾였다.

지난달에는 가구와 식료품, 휘발유를 비롯해 외식비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더 많은 소비가 이뤄졌다. 다만 의류, 건축 자재와 백화점 분야의 소비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차, 휘발유, 식료품 등을 제외한 근원 소매 판매는 전월보다 0.8%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소매 판매 증가는 경기 침체 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다소 진정시킬 것으로 보인다.

소비는 미국 실물경제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버팀목이자 종합적인 경제 건전성을 평가하는 척도로 받아들여지기 때문이다.

그러나 소매 판매가 늘어난 것은 상품 가격이 올랐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적지 않다. 소비자들이 같은 상품을 사면서 더 많은 돈을 지불하게 됐기 때문에 소비가 늘어났다는 수치가 나온 것이라는 이야기다.

앞서 발표된 미국의 6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월보다 9.1% 올라 1981년 12월 이후 가장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살 과티에리 BMO 캐피털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현재 미국 소비자는 저축한 돈이 있고, 임금도 오르고 있기 때문에 예전만큼 돈을 쓰고 있다”라며 “그러나 상품을 더 사기 위한 지출이 아니라 오른 가격을 감당하기 위한 소비 증가”라고 말했다.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월드컵] 피하지 못한 ‘경우의 수’…벤투호, 포르투갈전 승리는 ‘필수’

비기거나 지면 16강 불발…이겨도 가나가 우루과이에 승리하면 탈락 월드컵 16강의 길은 역시 멀고 험하다. 한국 축구 팬들은 이번에도 '경우의...

웰드카운티 검찰, 30세 성폭행범 100년 종신형

주택에 전기를 차단하고 침입해 여성을 강간한 남성에게 웰드 카운티 배심원단은 지난주 유죄 판결을 내렸다. 콜로라도 북부 웰드 카운티 지방...

뉴욕 거리 범죄 감소할까…뉴욕시 “정신이상 노숙자 강제 입원”

뉴욕시장 "정신 이상증상 노숙자 치료하는 게 도덕적 의무" 최근 길거리와 지하철에서 불특정 피해자에 대한 '묻지마 범죄'가 급증한 미국 뉴욕에서...

인플레 이긴 할인의 힘…美 사이버먼데이 매출 역대 최대 15조원

인플레에도 쇼핑대목 성황…'사이버5' 주간 쇼핑객 2억명 역대 최다 인플레이션에도 불구하고 미국 최대 온라인 쇼핑 행사인 '사이버먼데이'에 쇼핑객들이 역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