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6월 17, 2024
Home뉴스미국 뉴스'인파 몸살' 베네치아, 단체관광객 최대 25명 제한·확성기 금지

‘인파 몸살’ 베네치아, 단체관광객 최대 25명 제한·확성기 금지

spot_img

내년 6월부터 시행

신창용 특파원 = 이탈리아 북부 수상도시 베네치아가 단체 관광객 규모를 최대 25명으로 제한하고 가이드의 확성기 사용을 금지하기로 했다.

베네치아 시의회는 30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베네치아 주민과 관광객 간의 균형과 공존을 추구하기 위해 내년 6월 1일부터 이 같은 규칙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내년 6월부터 베네치아를 방문하는 단체 관광객의 규모는 25명을 초과할 수 없다. 관광 가이드의 확성기 사용도 금지된다.

새 규칙은 단체 관광객이 좁은 거리, 다리 또는 통행로에 멈춰서서 가이드의 설명을 듣는 것도 보행자의 통행 불편을 초래할 수 있다는 이유로 금지했다.

이는 베네치아 역사지구 외에도 베네치아를 둘러싸고 있는 무라노, 부라노, 토르첼로섬에도 적용된다.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관광지 중 하나로 꼽히는 베네치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비상사태 해제 이후 이른바 ‘보복 관광’의 직격탄을 맞았다.

올해 들어 도시의 수용 규모를 넘어서는 관광객들이 몰려들면서 주민들은 치솟는 집값과 생활 물가 외에도 소음 등으로 인해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베네치아 역사지구 내 인구는 1961년 13만명 이상이었으나 현재는 5만명 미만으로 감소했다.

원주민 이탈 속에 베네치아 전체가 거대한 관광 세트장으로 변해가자 베네치아 당국은 관광객 과밀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여러 가지 대책을 내놓고 있다.

지난 9월 베네치아 당국은 내년 4월부터 베네치아를 방문하는 당일치기 관광객에게 입장료로 5유로(약 7천원)를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