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7월 23, 2024
Home뉴스미국 뉴스'인슐린 과다투여' 美 요양시설 간호사 살인 혐의 기소

‘인슐린 과다투여’ 美 요양시설 간호사 살인 혐의 기소

spot_img

이지헌 특파원 = 미국에서 환자 2명을 약물 과다 투여로 살해해 체포됐던 전 요양시설 간호사가 그 외에도 10여명을 추가로 살해하려 했던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3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검찰총장실 발표에 따르면 미셸 헨리 주 검찰총장은 전날 전직 요양시설 간호사 헤더 프레스디(41)를 살인 및 살인미수 등 혐의로 추가 기소했다.

주 검찰은 앞서 지난 5월 인슐린을 과다 투여해 요양시설 환자 2명을 살해하고 1명을 살해하려 시도한 혐의로 프레스디를 체포해 기소한 바 있다.

주 검찰은 이에 더해 2건의 1급 살인과 17건의 살인미수 등 혐의를 추가로 적용했다.

프레스디는 요양시설 환자 19명을 상대로 당뇨병 여부와 상관 없이 인슐린을 과다하게 투여해 살해했거나 살해하려 한 것으로 주 검찰은 파악했다.

프레스디의 돌봄을 받은 환자 중 사망자는 17명에 달했지만 1급 살인 혐의는 사망 인과관계가 물증으로 입증된 경우에만 적용됐다.

인슐린 과다 투여에도 불구하고 환자가 살았거나 사망 인과관계를 명확히 파악할 수 없는 경우에는 살인 미수 혐의가 적용됐다.

그는 직원이 적은 야간 근무 시간대 환자가 즉시 입원해야 할 정도는 아닌 수준의 응급상황이 발생했을 때를 골라 인슐린을 과다 투여한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자의 연령대는 적게는 43세부터 많게는 104세 고령자까지 있었다.

이번 추가 기소로 프레스디의 범행 피해자는 22명으로 늘었다.

헨리 총장은 “프레스디에 적용된 범죄 혐의는 충격적”이라며 “환자를 돌봐야 할 간호사가 어떻게 의도적이고 계획적으로 환자를 해치기로 마음먹었는지 이해하기 어렵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