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7월 12, 2024
Home뉴스국제 뉴스인도서 한해 6만4천명 뱀에 물려 사망…"세계 사고의 82% 차지"

인도서 한해 6만4천명 뱀에 물려 사망…”세계 사고의 82% 차지”

spot_img

우타르프라데시서만 1만6천명 숨져…”보건 시스템 강화 필요”

인도에서 해마다 뱀에 물려 사망하는 사람의 수가 6만4천명을 넘는다는 연구 조사 결과가 나왔다.

7일(현지시간) 더힌두 등 인도 매체에 따르면 과학저널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는 최근 이런 내용을 공개했다.

22개국 연구진이 참여한 이번 조사에 따르면 최근 전세계적으로 해마다 7만8천600명이 뱀에 물려 죽는데 이 가운데 6만4천100건(82%)이 인도에서 집계됐다.

특히 북부 우타르프라데시주에서 가장 많은 1만6천100명이 뱀으로 인해 희생된 것으로 나타났다.

우타르프라데시주는 인도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곳으로 약 2억4천만명이 살고 있다.

이어 중부 마디아프라데시주(5천790명), 서부 라자스탄주(5천230명)가 뒤를 이었다.

인도에서 사망을 일으키는 독사는 주로 러셀 살무사, 크레이트, 코브라 등이 꼽힌다.

공격성이 강한 러셀 살무사는 인도 등 남아시아에 널리 퍼져 살며 시골은 물론 도시 주거지에서도 자주 목격된다.

인도 크레이트는 낮에는 순하지만, 밤에 호전성을 드러낸다. 이 뱀은 1.75m 길이까지 자란다.

인도 코브라는 주로 어둠을 틈타 공격하며 내출혈을 유발한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이들 독사의 공격은 대부분 빨리 치료받을 수 없는 외딴곳이나 시골에서 주로 발생하기 때문에 많은 경우 치명적인 상황을 맞게 된다.

이번 조사에 참여한 연구진은 독사 관련 위협이 이처럼 큰 상황임에도 인도에는 뱀물림 예방이나 뱀에 물려 장애를 얻은 이를 위한 프로그램 등 국가적 전략이 없다고 지적했다.

연구진은 뱀물림 사고 예방은 사회·문화·종교적인 상황과 연관돼있기 때문에 쉬운 일이 아니라며 “보건 시스템 강화, 공동체 기반 예방 프로그램 등을 위한 투자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