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7월 24, 2024
Home뉴스국제 뉴스인도네시아 독립영웅 조선인 양칠성 이름 딴 도로 생겨

인도네시아 독립영웅 조선인 양칠성 이름 딴 도로 생겨

spot_img

일본군 포로감시원으로 왔다 인도네시아 독립군 합류…외국인 독립영웅에도 추서돼

인도네시아의 독립을 위해 싸웠던 조선인 양칠성의 이름을 딴 도로가 생겼다.

10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트리뷴 뉴스 등에 따르면 서자바주 가룻군(Garut Regency)은 인도네시아 영웅의날을 맞아 가룻군에 기여한 교육자와 영웅 학자 등의 이름을 딴 27개의 새로운 도로명을 사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중에는 인도네시아 독립 영웅 양칠성의 이름을 딴 ‘잘란 코마루딘(양칠성)’도 포함됐다. 코마루딘은 양칠성의 인도네시아 이름으로 ‘찬란한 빛’이라는 뜻이다. 새로운 도로명의 공식 표기도 코마루딘 뒤에 양칠성(Yang Chil Sung)이라는 한글 이름을 병기하기로 했다.

가룻군은 양칠성이 소속됐던 팡에란 파팍 유격대(PPP)의 기지가 있던 치피쿵 마을의 한 도로에 그의 이름을 붙였다고 밝혔다.

양칠성은 1919년 전북 완주에서 태어나 1942년 일본군의 연합군 포로 감시원으로 인도네시아에 왔다. 당시 인도네시아는 350년간 네덜란드의 식민 지배를 받다 일본에 점령된 상태였다.

1945년 일본이 패전하고 물러나자 네덜란드는 인도네시아를 재점령하려 했고, 이에 맞서 인도네시아는 4년간 독립전쟁을 벌였다.

이때 양칠성도 인도네시아에 남아 독립군으로 합류, ‘폭탄 전문가’로서 네덜란드군에 대항했다. 하지만 네덜란드군에 잡혀 처형됐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1976년 그를 외국인 독립 영웅으로 추서했고 그의 유해를 가룻 영웅묘지로 이장했다. 이때만 해도 ‘야나카와 시치세이’라는 일본 이름이 사용됐지만 1995년 8월 양칠성이라는 한글 이름으로 바뀌었다.

인도네시아에서 양칠성에 대해 연구한 역사 연구 재단 히스토리카 인도네시아(Historika Indonesia)의 창립멤버이자 그에 관한 다큐멘터리를 만든 언론인 헨디 조는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2018년 히스토리카가 가룻군에 양칠성의 이름을 딴 거리를 만들자고 제안했는데 이번에 실현됐다”며 현지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했다.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