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6월 21, 2024
Home뉴스스포츠이정후, MLB 한국인 포스팅 최고액…SF와 6년 1천484억원 합의

이정후, MLB 한국인 포스팅 최고액…SF와 6년 1천484억원 합의

spot_img

샌프란시스코·이정후 측 공식 발표 전이지만 현지 소식통 일제히 보도

이정후(25)가 6년 1억1천300만달러(약 1천484억원)에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입단 합의했다는소식이 들렸다.

뉴욕 포스트 존 헤이먼, 디애슬레틱의 켄 로젠탈 기자 등 미국 현지 대표적인 소식통은 13일(한국시간) 엑스(옛 트위터)에 “이정후가 샌프란시스코와 6년 1억1천300만 달러에 입단 합의했다. 계약서에 4년 뒤 옵트아웃(구단과 선수 합의로 계약 파기) 조항이 포함됐다”고 썼다.

아직 샌프란시스코 구단과 이정후 측은 입단 합의 여부를 공개하지 않았다.

만약 헤이먼, 로젠탈 기자의 보도가 사실로 확인되면 이정후는 한국 선수의 빅리그 포스팅(비공개 경쟁입찰) 역사를 새로 쓴다.

앞서 류현진이 2013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6년간 3천600만달러(연평균 600만달러)에 계약하며 한국프로야구를 거쳐 미국 메이저리그로 직행하는 첫 사례를 만들었다. 아울러 현재까지 포스팅으로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한국 선수 중 최대 규모 계약이었다.

타자 중에서는 이정후의 절친한 선배인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2021년 샌디에이고와 한 4년 2천800만 달러(연평균 700만 달러) 계약이 최대 규모였다. 연평균 보장액은 김하성이 류현진보다 높다.

[그래픽] 역대 한국인 MLB 포스팅 금액
[그래픽] 역대 한국인 MLB 포스팅 금액

이정후는 총액 규모와 연평균 금액(1천883만달러)에서 모두 류현진과 김하성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한국인 빅리거 자유계약선수(FA) 계약으로 시야를 넓혀도 이정후는 역대 총액 2위가 된다.

추신수는 2014년 텍사스 레인저스와 7년 1억3천만 달러에 계약했다.

연평균 금액은 당시 추신수가 1천857만 달러로, 1천883만달러의 이정후가 더 높다.

류현진은 2020년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4년 8천만달러에 계약했다. 한국인 빅리거 평균 연봉(2천만 달러) 최고 기록이다.

이정후는 계약 총액은 추신수에 이은 2위, 평균 연봉은 류현진 다음으로 높은 계약을 체결할 것으로 보인다.

이정후는 2022년 한국프로야구 KBO리그 최우수선수에 오르는 등 7시즌 동안 타율 0.340, 65홈런, 515타점, 69도루, 581득점으로 활약했다.

2023시즌 종료 뒤 원소속구단 키움 히어로즈의 동의를 받아 포스팅으로 메이저리그 진출을 추진한 이정후는 많은 구단의 관심을 받았다.

미국 현지 언론에서 “이정후의 아버지 이종범 전 LG 트윈스 코치의 현역 시절 별명이 ‘바람의 아들’이다. 이정후는 ‘바람의 손자’라는 멋진 별명도 가지고 있다”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가장 적극적인 구단은 샌프란시스코였다.

피트 퍼텔러 샌프란시스코 단장은 지난 10월 서울 고척스카이돔을 찾아 이정후의 플레이를 눈에 담기도 했다.

퍼탤러 단장은 “이정후는 한 타석에서 6, 7차례의 스윙을 선보였다. 그의 스윙을 볼 수 있어 좋았고 정말 좋은 경험이었다”고 돌아봤다.

이정후의 협상 기한은 내년 1월 4일까지였지만, 샌프란시스코는 속전속결로 이정후와의 계약을 마무리한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