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4월 18, 2024
Home뉴스국제 뉴스이스라엘 "가자에 2주간 대피 촉구, 이젠 긴급" 사실상 최후통첩

이스라엘 “가자에 2주간 대피 촉구, 이젠 긴급” 사실상 최후통첩

spot_img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와 전쟁 중인 이스라엘이 29일 가자지구의 팔레스타인 주민들에게 대피를 다시금 촉구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이스라엘군(IDF) 대변인 다니엘 하가리 소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지난 2주간 가자지구 북부와 가자시티 주민들에게 임시로 남쪽으로 이동할 것을 요구해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하가리 소장은 “남쪽으로 이동하는 것은 그들 개인의 안전을 위한 것”이라며 “오늘 우리는 이것이 매우 긴급한 요구임을 강조한다”고 말했다.

IDF가 지난 27일부터 사흘간 가자지구에서 지상군 투입을 확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같은 발언은 대규모 작전을 앞둔 사실상 최후통첩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한편 하가리 소장은 지난 7일 하마스가 이스라엘을 급습했을 때 납치해간 후 현재까지 붙들려있는 인질의 수가 239명으로 파악됐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