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2월 3, 2023
Home 인터뷰 이민진 "우린 모두 값어치 매길 수 없는 능력치 가진 백만장자"

이민진 “우린 모두 값어치 매길 수 없는 능력치 가진 백만장자”

첫 소설 ‘백만장자를 위한 공짜 음식’ 재출간 기념 북토크
“집필 전 성경 읽어…다작하진 않을 것”…젊은 세대 향한 비판에 쓴소리도

“선진 경제에선 말 그대로 억만장자인 권력자들에게 무료로 뭔가를 굉장히 대접한다는 것, 우리는 값어치를 매길 수 없는 탤런트(능력치)를 갖고 있어 모두 백만장자라는 것, 이 두 가지를 얘기하고 싶었습니다.”

‘파친코’의 작가 이민진(54)은 최근 국내에 재출간된 첫 소설 ‘백만장자를 위한 공짜 음식'(인플루엔셜, 전 2권)이란 제목에 두 가지 메시지를 담았다고 소개했다. 기득권층엔 한없이 친절하지만, 재능과 성실한 노력에는 등을 돌리는 사회 이면을 꼬집은 것이다.

삼성행복대상 등에 참석하고자 한국을 찾은 그는 지난 25일 저녁 서울 광화문 씨네큐브에서 열린 북토크에서 이같이 말하며 더 중요한 가치는 후자에 있다고 강조했다.

2007년 출간된 ‘백만장자를 위한 공짜 음식’은 ‘파친코'(2017), 그가 현재 집필 중인 세 번째 장편 ‘아메리칸 학원’과 함께 ‘한국인 디아스포라 3부작’으로 불린다.

1990년대 미국 명문대를 졸업한 한국계 이민 2세대 여성 케이시 한이 가족 내 간섭으로 갈등을 겪고, 사회에서는 인종과 돈에 의해 평가되는 현실에 부딪히는 이야기다. 작가의 자전적인 경험을 녹여 세대·계층·남녀 간 갈등을 섬세하게 묘사했다.

‘파친코’ 등 소설 첫 문장에 주제를 담는 것으로 유명한 그는 이 작품에도 ‘능력은 저주일 수 있다’는 강렬한 문장을 첫 줄에 내놓았다.

이민진은 “수학이나 영어를 잘한다고 하면 ‘넌 과학자, 변호사가 돼야겠다’고 얘기하는데, 이 사람의 능력치일 뿐 사실 원하는 게 아닐 수 있다”며 “숙명처럼 당연히 이 길을 가야 한다면, 능력 자체가 저주일 수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 소설에서는 돈과 성에 대한 가치관이 케이시와 친구 엘라 등 캐릭터를 설명하는 중요한 부분으로 작용하기도 한다.

이민진은 “남녀 등장인물을 구상할 때 돈과 성에 어떤 가치를 가졌는지 먼저 정해놓고 캐릭터를 설정했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지금은 사회경제적 계급 사회와 미국 심리학자 에이브러햄 매슬로의 인간욕구 위계이론에 깊은 관심을 두고 있다고 했다. 매슬로 이론은 인간 욕구를 생리(생존)→안전→애정(사랑)→자기존중→자아실현 5단계로 구분한다.

이민진은 “집필할 땐 케이시가 얼마나 자아실현을 하고자 했는지 인지하지 못했다”며 “그런 욕구가 있어도 생존이 너무나도 절실했던 것이다. 사람들은 또 돈과 성이 각 단계와 서로 연관돼 있다고 인지하지 못하는 것 같다”라고도 했다.

1995년 변호사를 그만두고 작가의 길로 들어선 그는 ‘백만장자를 위한 공짜 음식’을 11년, ‘파친코’를 30년에 걸쳐 집필했다.

그는 “성인군자라기보다 좀 바보스러운 면이 있고 고집불통”이라며 “저는 평생 다작을 하진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 다작하는 작가가 되고 싶은 생각도 없다. 사회적인 지위, 권력, 돈은 필요 없다고 포기한 사람인데, 지금 자연스럽게 따라온 건 너무 놀라울 따름”이라고 말했다.

소설을 쓸 때 동기 부여가 되는 원천으로는 19세기 소설을 꼽았다. 전통적인 방식으로 집필하지 않고 기자처럼 기록하거나 논문을 작성하듯 주장을 먼저 내놓는 것도, 이 작품과 ‘파친코’에서 한국어를 그대로 사용한 것도 그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집필 작업을 할 때의 ‘루틴’으로는 성경 읽기를 꼽았다.

그는 “연구와 인터뷰도 끊임없이 하지만, 집필 시작 전에 성경을 한 챕터씩 읽는다”며 “작가 윌리 캐더가 그렇게 한다는 얘길 듣고 시작했는데, 지금은 성경을 7번 정독했다”고 했다.

이민진은 현재 쓰고 있는 ‘아메리칸 학원’에 대한 이야기도 풀어놓았다. 이 소설을 위해 MZ세대, X세대,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 직격탄을 맞은 베이비붐 세대 등을 인터뷰하며 연구하고 있다면서 윗세대를 향한 쓴소리도 했다.

그는 “MZ세대가 일하는 걸 싫어하고 게으르고 불평불만이 많다고 하는데, 너무 쉽게 얘기해선 안 된다”며 “욕구이론처럼 부모 세대가 생존을 충족시켜줬으니 아이들은 그다음 단계로 ‘레벨 업’해 행복을 찾아갈 수밖에 없다. 사실 행복을 추구하는 자체가 더 어렵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오히려 한국 학생들은 학업 스트레스가 너무 가중돼 그 부담감이 극심한 경우가 더 많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책을 대하는 젊은 세대의 태도에 조언하기도 했다. 19세기 소설인 조지 엘리엇의 ‘미들 마치’를 반복해 읽었다는 그는 “한국 젊은 세대가 (이 소설의) 서론이나 요약본만 읽고 시험을 본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소설을 읽는 행위가 자신을 변모시키는 행태가 돼야지 거래가 돼선 안 된다”고 짚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일자리 52만개 늘고 54년만에 최저 실업률…뜨거운 美 노동시장

고용지표, 시장전망 훨씬 초과…'연준이 금리 더 올릴라' 뉴욕증시 후퇴 미국의 노동시장이 새해 들어 더욱 뜨거워진 것으로 나타났다.

美, 이번엔 신용카드 연체료 인하 압박…高물가 고통 완화

TV·인터넷 조기 해지 수수료도 대상…출마선언 앞둔 바이든 직접 언급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신용카드 연체 수수료 등 과도한 소비자...

美연준, 기준금리 0.25%p 인상…속도 조절에도 당분간 긴축 유지

금리 4.50~4.75%로 상향, 2007년 이후 최고…한미 금리역전 1.25%p파월 "인플레 하향 확신에 증거 더 필요"…작년 전망 넘는 금리인상 가능성

아트 아세비도 오로라 경찰서장 취임, 다민족 언론사 간담회 통해 취임 소감과 포부 전해

지난 27일 금요일 정오, 오로라 시 국제이민사업부와 오로라 경찰국 주최로 지역 언론들과의 간담회가 진행되었다. 새로 취임한 아트 아세비도(Art Acevedo) 경찰국장과의 만남을 통해...
COLORADO-이승우-회계사-LEE-ACCOU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