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11월 29, 2022
Home 뉴스 이글카운티 교내 마스크착용 의무화, 경찰 배치

이글카운티 교내 마스크착용 의무화, 경찰 배치

콜로라도 주 이글카운티의 학군들에서 교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로 인해 지역사회 내 긴장감이 고조되며 캠퍼스 내 경찰들이 배치되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 이글카운티 경찰국은 새로운 마스크 지침과 관련한 지역사회의 긴장으로 인해 앞으로도 이글카운티 학군 내 더 많은 경찰관들이 배치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지난 주 이글 밸리 고등학교(Eagle Valley High School) 인근에서는 약 50여 명의 주민들이 지역구의 ‘교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반대하는 피켓들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지난 8월 15일 월요일 기준 콜로라도에서는 811건의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케이스가 보고되었고 현재 입원 가능한 콜로라도 중환자실 병상의 85 퍼센트가 사용되고 있다.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유행에 전 세계적으로 청소년 백신 접종도 속도를 높이고 있는 시점이다.

이글카운티 학군(Eagle County School District)은 “주 5일 일대일 대면 교육을 유지하기 위해 이러한 조치를 취했다. 백신 접종이 확대되면서 학교에서의 마스크 착용을 원하지 않는 학부모 및 학생들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 하지만 이는 질병 확산으로 인해 학생들이 다시 장기간 격리되거나 원격 학습으로 전환되는 것을 막기 위한 최선의 방법”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지난 16일 월요일부터 학생들의 등교가 재개되면서 이글카운티는 교내 마스크착용 의무화를 결정했다. (사진 Jenny Brundin)

필립 퀼먼(Philip Qualman) 교육감은 “자녀들이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 부모들은 자녀들을 학군의 온라인 프로그램 및 홈스쿨 프로그램에 등록하거나 이글카운티 학군 이외의 다른 학군을 찾을 수 있는 선택권이 있다”고 설명했다. 지역구의 교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결정에 동의하지 않는 주민들에게도 “부디 학교 주변에서 시위를 하지 말아달라”며 “아이들의 수업에 지장을 주지 말 것”을 당부했다.

한편 이글카운티 학군에서 근무하는 한 보안관은 “대부분의 학부모와 지역 사회 구성원, 교직원들과 학생들이 우리가 그 곳에 있다는 것에 고마워했다”며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앞으로도 몇 주 간 이글카운티 학군 내 학교들에서 근무할 예정임을 밝혔다.

조예원 기자
고려대학교 국제학 BA · 고려대학교 언론학 BA · 덴버대학교 국제안보학 MA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세계 최대 하와이 활화산 38년 만에 분화…정상부 용암 분출

마우나 로아 화산 분화에 경보 발령…용암 흐름 변경 가능성 경고화산재 주의보 내리고 대피소 설치…"마을 위협하는 상황은 아냐" 세계...

美출판사 올해의 단어로 ‘가스라이팅’…그런데 의미가 변했네

'타인의 심리 지배'→'타인을 속이는 행위'로 의미 확장 '가스라이팅(gaslighting)'이 미국의 유명 사전출판사 미리엄웹스터가 꼽은 2022년의 단어로 선정됐다.

[월드컵] ‘조규성 2골 새역사에도’ 한국, 가나에 석패…’16강행 빨간불’

가나 쿠두스에게 결승골 포함한 2골 내주고 2-3으로 무릎…조별리그 1무 1패조규성은 한국 선수 최초 월드컵 본선 '한 경기 멀티골' 기록12월 3일 포르투갈과...

[월드컵] 벤투호도 징크스에 눈물…68년간 조별리그 2차전 11경기 무승

11경기서 4무 7패…'2경기 연속 무실점' 꿈도 무산 벤투호도 한국 축구의 '한계' 중 하나였던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 무승 징크스를 깨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