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6월 19, 2024
Home뉴스국제 뉴스 240만명 갇혔다…가자지구 전면봉쇄에 참사 먹구름

[이·팔 전쟁] 240만명 갇혔다…가자지구 전면봉쇄에 참사 먹구름

spot_img

이스라엘, 기습 보복·군사작전 위한 추가 고립책 발표

‘창살없는 감옥’ 불려온 지역에 빈곤 등 생존위기 악화

초고밀도 지역…지상군 투입 땐 민간인 대량살상 공포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와 교전하는 이스라엘이 가자지구 완벽 봉쇄를 선언하면서 이곳 주민 약 240만 명이 인도주의적 참사를 겪을 수 있다는 우려가 커졌다.

이전부터 이스라엘의 봉쇄 정책으로 심각한 경제난을 겪어온 데다 만약 지상군이 투입될 경우 높은 인구밀도로 인해 큰 인명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요아브 갈란트 이스라엘 국방부 장관은 하마스와 교전 사흘째인 9일(현지시간) 남부 베르셰바에 있는 남부군사령부에서 “가자지구에 대한 전면 봉쇄를 지시했다”면서 “전기도 식량도, 연료도 없을 것이다. 모든 것이 닫힐 것”이라고 밝혔다.

그렇지 않아도 심각한 가자지구 내 빈곤과 부실한 보건을 부추기던 봉쇄 정책을 훨씬 더 강력한 수준으로 높여 일상을 옥죄겠다는 조치다.

하마스는 2006년 팔레스타인 총선에서 승리한 뒤 2007년 가자지구에서 파타 정파를 몰아내고 이곳을 독자적으로 통치하고 있다.

이스라엘은 이스라엘-팔레스타인 평화 협정으로 가자지구에서 철군했으나 2007년 봉쇄했다. 이집트도 남쪽 라파와 맞닿은 국경을 통제했다.

가자지구는 소규모 농업과 관광산업을 제외한 산업활동 대부분이 중단되면서 높은 실업률과 빈곤 문제에 시달렸다. 이동의 자유도 제한된다.

전반적 고립 때문에 국제 인권 단체인 휴먼라이츠워치(HRW)는 가자지구 상황을 ‘창살 없는 감옥’에 비유하기도 했다.

세계 최대의 감옥으로도 불리는 가자지구의 주민은 2022년 현재 237만명으로 집계된다.

이스라엘의 이번 조치에 따라 전기, 식량, 연료 등 공급이 추가 제한되면 이들은 더 심각한 생활고에 시달릴 수밖에 없다.

더 큰 공포는 이스라엘의 지상군 투입에 따른 하마스와의 시가전이다.

이스라엘이 지상군을 투입할 경우 인구밀도가 세계 최고 수준으로 꼽히는 가자지구의 민간인이 피해를 볼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된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은 이미 8일 기준 가자지구 주민 약 12만 명 이상이 피난길에 올랐다고 집계했다.

하마스와의 전쟁을 공식 선언한 이스라엘은 이들 근거지인 가자지구에 지상군을 투입할 가능성을 계속 검토하고 있다.

가자지구에 잡혀있는 자국 민간인을 포함한 인질의 안전 때문에 수위와 시점을 조절하고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만약 이스라엘이 앞서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가 시사한 대로 ‘끝장 보복’을 결행한다면 이는 2014년 이후 9년 만의 지상군 투입이 된다.

가자지구의 면적은 360여㎢로 세종시보다 조금 넓은 곳에 200만명이 넘게 거주하고 있다.

이스라엘의 보복 공습만으로도 벌써 가자지구에서는 최소 493명이 숨지고 2천751명이 다쳤다고 팔레스타인 당국은 집계했다.

ABC방송 등은 이런 상황에서 가자지구에는 위험을 알려줄 공습 사이렌이나 대피소조차 없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