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4월 19, 2024
Home뉴스국제 뉴스 '100만 유튜버' 소년의 꿈, 죽은 뒤에야 이뤄졌다

[이·팔 전쟁] ‘100만 유튜버’ 소년의 꿈, 죽은 뒤에야 이뤄졌다

spot_img

구독자 100만명을 모으겠다며 야심차게 게임 유튜브 방송을 만들던 소년이 최근 전쟁의 포화 속에 숨진 사연이 알려졌다.

10일(현지시간) 유튜브에는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 살던 아우니 엘도스(13)가 직접 만든 총 10개의 동영상이 올라 있다. 주제는 주로 게임이다.

가장 인기가 많았던 영상은 작년 8월 18일 업로드된 것으로, 현재 기준 316만명이 조회한 상태다.

이 영상에서 엘도스는 앳된 얼굴로 거리에 마이크를 들고 나서 “앗살람 알라이쿰”(당신에게도 알라의 평안이 있기를)이라고 인사한 뒤 말을 이어간다.

엘도스는 “나는 가자에 사는 엘도스이고, 12살이에요”라고 자신을 소개하고는 “제 유튜브의 목표는 구독자 100만명을 달성하는 것”이라고 포부를 밝힌다.

그러다가 쑥스러운 듯 잠시 멈칫하더니 “아마 50만명쯤은 가능할까요”라고 덧붙이며 환하게 웃는다.

엘도스는 지난달 7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이스라엘을 기습 공격하며 전쟁이 발발한 후 가자지구를 향한 이스라엘의 보복 공습이 이어지는 과정에서 가족 15명과 함께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사연이 알려지자 많은 이슬람 네티즌의 ‘구독 릴레이’가 이어졌고, 현재 팔로워는 총 127만명이 됐다. 엘도스의 꿈이 뒤늦게 실현된 것이다.

네티즌들은 엘도스의 영상 내용을 토대로 콘텐츠를 만들어 공유하는 등 추모를 이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spot_img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