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2월 26, 2024
Home 오피니언 윤 대통령 내달 미국 방문…국익 우선의 실질 성과 기대한다

윤 대통령 내달 미국 방문…국익 우선의 실질 성과 기대한다

윤석열 대통령이 다음 달 미국을 국빈 방문한다. 한국 대통령의 미국 국빈 방문은 2011년 당시 이명박 대통령 이후 12년 만이다. 역대로는 일곱 번째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7일 밤 윤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정상회담 및 4월 26일로 예정된 국빈 만찬을 포함해 다양한 일정을 함께 하면서 70년간 축적된 한미 동맹의 성과를 축하하고, 동맹의 미래 발전 방향에 관해 심도 있는 논의를 가질 것”이라고 발표했다. 두 정상의 만남은 지난해 5월 바이든 대통령 방한과 11월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에 이어 세 번째이다. 윤 대통령은 국빈 방문이라는 형식에 맞춰 영빈관인 ‘블레어 하우스’에 머물면서 정상회담 외에 공식 환영식, 예포 발사, 국빈 만찬, 고위급 환영·환송식 등의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상·하원 합동회의 연설도 추진되고 있다. 2021년 1월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미국을 국빈 방문한 정상은 지난해 12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뿐이라고 한다. 이번 방문으로 한미 동맹의 결속력이 더욱 단단해질 것으로 기대되는 가운데 최근 양국 간 현안으로 대두한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반도체법 등에 대해서도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미국이 윤 대통령의 방미에 최고 수준의 예우를 하는 것은 한미 동맹 70주년이라는 상징성 외에 갈수록 커지는 한국의 전략적 가치를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미중 간 패권 경쟁으로 한미일과 북중러의 대결 구도가 한층 심화하는 가운데 최전선에 있는 한국의 확실한 입장 정리는 미국의 동북아 정책이나 인도-태평양 전략상 매우 긴요한 일일 것이다. 그동안 한일 과거사 문제에 대한 언급을 자제했던 미국이 이례적으로 한국 정부의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해법 발표 1시간여 만에 바이든 대통령의 환영 성명까지 내놓은 것도 이런 이유로 분석된다. 윤 대통령 역시 한일 간 관계 회복과 한미일 협력 강화가 첨예해지는 동북아의 진영 대결 상황에서 국익을 극대화할 유일한 대안으로 판단하고 있다. 강제징용 문제의 해결을 고리로 조만간 한일 정상회담이 열리고, 한미 정상회담에 이어 오는 5월 일본 히로시마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한미일 정상회담까지 성사될 경우 3국의 공조 체제는 한층 공고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미국 주도의 대(對)중국 견제협의체인 ‘쿼드(Quad)’에 정식 가입하는 방안도 조심스럽게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끊이지 않는 북한의 무력 도발과 권위주의 세력의 위협 등 한반도를 둘러싼 심상찮은 국제 정세를 고려할 때 가치를 공유하는 국가들끼리 힘을 합쳐 대응하는 것은 불가피한 선택이다. 하지만 향후 상황 변화에 따라 주변 강대국 간 갈등에 휩쓸려 큰 피해를 볼 수 있고, 여전히 통일이라는 민족적 과제가 남아 있다는 점도 염두에 둬야 한다. 미국은 우리의 유일한 동맹이고, 중국은 최대 교역국이다. 러시아 역시 한반도 문제에 일정 지분을 주장하고 있다. 상황이나 시기에 따라, 또는 정권에 따라 이리저리 쏠리는 일을 반복할 것이 아니라 장기적 안목에서 국가 발전과 민족 생존 전략을 짜야 한다. 여기에 현실적 요구를 적절히 조화해 급변하는 한반도 주변 정세에 지혜롭게 대처하길 바란다. 국익을 최우선으로 실질적인 성과를 내야 한다는 것은 두말할 나위도 없다. 이런 점에서 국내 기업들이 걱정하는 IRA나 반도체법의 문제점을 미국 측에 강하게 제기해 입장 변화를 끌어낼 필요가 있다. 한국은 미국 주도의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나 반도체 공급망 협의체 ‘칩4’는 물론 중국의 강력한 반발이 예상되는 쿼드 참여까지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고, 미국 내 투자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데 오히려 한국 기업들을 역차별하는 것은 있어서는 안 될 일이다. 동맹국으로서 미국 정부의 상응한 조처를 기대한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최근 주택시장 동향: 상승하는 주택가격과 모기지 금리로 인해 구매 심리 위축

봄시즌이 다가오면서 새로운 주택 매물이 시장에 나오고 있지만, 고집스럽게 높은 모기지 이자율로 인해 모기지 신청과 계약 진행 중인 판매가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어린이와 임산부를 위한 치과 치료 혜택, ‘CHP+’ 프로그램 안내

치아 관련 진단에서 수술까지 다양한 혜택과 서비스 제공 콜로라도 주는 어린이와 임산부에게 더 나은 치과 건강 관리를 제공하기...

‘2024 볼더 국제 영화제’… 영화 애호가들을 위한 꿈의 무대

매년 세계 각국의 영화와 영화 제작자들을 한자리에 모으는 볼더 국제 영화제(Boulder International Film Festival, BIFF)가 올해로 20주년을 맞이하여 2024년 2월 29일부터 3월...

“별이 빛나는 밤에…” 천문학 투어 가이드

'천문학 투어'로 우주의 신비를 체험하자 별이 빛나는 밤하늘 아래의 경험은 종종 낭만적이고 기억에 남는 시간을 선사한다. 나아가 우주와 천문학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