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3월 3, 2024
Home 뉴스 콜로라도 뉴스 윈드실드 쌓인 눈 안치우고 운전하면 불법

윈드실드 쌓인 눈 안치우고 운전하면 불법

주행 방법 중 시야방해 … 위험 상황

많은 운전자들이 자동차 윈드실드(windshield, 앞 유리)에 쌓인 눈을 완전하게 치우지 않고 대충 치우는 경향이 있는데, 반드시 완전히 제거 후 운전을 해야만 한다.
이는 안전운전을 위한 준비 사항 정도가 아닌 법률로 강제되는 필수 사항이다. “주행 방법 중 시야방해-위험 상황”이라는 42-4-201 주 법률에 따르면, 운전자는 “시야가 비정상으로 방해받는 경우 어떤 고속도로에서도 운전해서는 안된다”라는 조항이 있다.
지난 주 목요일 더글러스 카운티 부보안관은 차량 윈드실드 대부분이 눈에 덮여 있는 차량을 발견 후 즉시 정차시켰다. 보안관청은 페이스북에 “시간을 내서 반드시 윈드실드 ‘전체’를 닦아낼 것. 빨리 출근하려던 이 운전자는 우리 때문에 지각을 했을 것. 미안하지만, 미안하지 않다”라는 재치있는 메시지를 포스팅했다. 현장에 있었던 부보안관에 따르면 후드(hood, 덮개)에는 몇 인치의 눈이 그대로 쌓여 있었고, 차량 윈드실드에도 많은 부분이 눈으로 덮여 있었다.
전문가들은 차량 루프(roof, 지붕)에도 역시 눈을 남겨두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고 말한다. 눈이 뒤로 날아가 후방차량을 방해하는 것은 물론, 정차 시 눈이 앞으로 미끄러져 내려 자신의 시야를 가릴 수 있기 때문이다.
이는 상기 법률의 개정안인 42-4-1407에서 “폭발, 낙하, 분리, 누출, 유출”이 일어날 수 있는 차량은 운전할 수 없다고 못박고 있다. 물론 차량 루프에서 눈이 날리는 것 또한 포함된다. 따라서, 운전자는 반드시 차량 외관상 후드, 윈드실드, 루프에 쌓인 눈을 완전히 제거하고 나서 운전석에 앉아야 한다.


신현일 기자
lotem0225@gmail.com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학비면제’ 통큰 쾌척에 美의대생들 감격…”인생 바뀌었다”

재학생 1천명 혜택…"빚더미 걱정 없어" "열정 가진 일 하겠다"입학생 다양화·의술 지역환원·현지출신 의사육성 기대감 미국 뉴욕에 있는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의대에...

美 ‘냉동배아=태아’ 판결 역풍에 주의회 수습책 통과

앨라배마 상하원 '시험관 아기' 보호 법안 가결 미국 앨라배마주에서 체외 인공수정(IVF·시험관 아기)을 위해 만들어진 냉동 배아(수정란)를 '태아'로 인정한 주법원...

美 대형 약국 체인 2곳 ‘먹는 낙태약’ 이달부터 판매 개시

바이든, '낙태약 접근성 보장 이정표' 환영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양대 약국 체인 업체인 CVS와 월그린스는...

[포토타운] 그랜비 호수(Lake Granby)… 얼음 낚시 즐기기

그랜비 호수는 그랜비 타운에서 5마일 떨어진 곳에 위치한 콜로라도 강에 위치해 있다. 이 호수는 최대 깊이 221피트에 이르는 면적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