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2월 3, 2023
Home 뉴스 스포츠 일본, 크로아티아에 승부차기 패배…16강에서 탈락

[월드컵] 일본, 크로아티아에 승부차기 패배…16강에서 탈락

크로아티아 골키퍼 리바코비치, 승부차기서 세 차례나 선방

일본이 승부차기까지 치르는 대접전 끝에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에서 탈락했다.

일본은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로아티아와 16강전에서 전·후반 90분과 연장전까지 120분을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1-3으로 졌다.

이로써 일본은 2002년, 2010년, 2018년에 이어 네 번째 월드컵 16강 관문도 넘지 못하고 이번 대회 일정을 마무리했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소속 국가가 월드컵 8강에 오른 것은 1966년 북한, 2002년 한국 등 두 차례가 전부다.

역대 AFC 소속 국가의 월드컵 최고 성적은 2002년 한일월드컵 한국의 4위다.

크로아티아는 이어 열리는 한국과 브라질 경기 승자와 준준결승에서 맞대결한다.

먼저 기선을 잡은 쪽은 일본이었다.

일본은 전반 43분 코너킥 상황에서 도안 리쓰가 왼발로 올려준 공을 페널티 지역 안에서 요시다 마야가 발을 갖다 댔고, 이때 흐른 공을 마에다 다이젠이 왼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뽑았다.

크로아티아의 동점 골은 후반 10분에 나왔다.

데얀 로브렌이 올려준 공을 이반 페리시치가 머리로 받아 넣고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 2골,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서 3골을 넣은 페리시치가 3개 대회 연속 득점에 성공하는 순간이었다.

이후 크로아티아는 후반 18분 루카 모드리치가 위력적인 오른발 중거리포를 날렸으나 일본 골키퍼 곤다 슈이치가 쳐내 승부를 뒤집을 기회를 놓쳤다.

결국 승부는 이번 대회 첫 연장전으로 향했고, 일본은 연장 전반 10분 미토마 가오루가 하프라인을 넘기 전부터 공을 직접 몰고 들어가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강슛을 시도한 것이 크로아티아 골키퍼 도미니크 리바코비치에게 막혔다.

크로아티아는 연장 후반 추가 시간에 로브로 마예르의 정면 오른발 슈팅이 가장 위협적인 장면이었다.

120분 대접전에서 8강 진출팀을 가리지 못한 두 팀은 승부차기에 돌입했고, 크로아티아의 골키퍼 리바코비치가 영웅이 됐다.

리바코비치는 일본의 1, 2, 4번 키커로 나선 미나미노 다쿠미, 미토마, 요시다의 슛을 모두 막아내며 크로아티아의 8강 진출을 이끌었다.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준우승국 크로아티아는 당시에도 16강과 8강을 승부차기로 이겼고, 잉글랜드와 준결승도 연장에서 승리했다.

이번 대회 조별리그에서 독일, 스페인에 모두 2-1 역전승을 거두는 파란을 일으키고 E조 1위로 16강에 오른 일본은 또 하나의 유럽 강호 크로아티아의 벽을 넘지 못하고 분루를 삼켰다.

모리야스 하지메 일본 대표팀 감독은 “선수들은 일본 축구의 밝은 미래를 보여줬다”며 “우리는 독일과 스페인을 이겼고, 우리 선수들이 자신감을 갖고 이들을 추월하는 것을 목표로 삼는다면 더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일자리 52만개 늘고 54년만에 최저 실업률…뜨거운 美 노동시장

고용지표, 시장전망 훨씬 초과…'연준이 금리 더 올릴라' 뉴욕증시 후퇴 미국의 노동시장이 새해 들어 더욱 뜨거워진 것으로 나타났다.

美, 이번엔 신용카드 연체료 인하 압박…高물가 고통 완화

TV·인터넷 조기 해지 수수료도 대상…출마선언 앞둔 바이든 직접 언급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신용카드 연체 수수료 등 과도한 소비자...

美연준, 기준금리 0.25%p 인상…속도 조절에도 당분간 긴축 유지

금리 4.50~4.75%로 상향, 2007년 이후 최고…한미 금리역전 1.25%p파월 "인플레 하향 확신에 증거 더 필요"…작년 전망 넘는 금리인상 가능성

아트 아세비도 오로라 경찰서장 취임, 다민족 언론사 간담회 통해 취임 소감과 포부 전해

지난 27일 금요일 정오, 오로라 시 국제이민사업부와 오로라 경찰국 주최로 지역 언론들과의 간담회가 진행되었다. 새로 취임한 아트 아세비도(Art Acevedo) 경찰국장과의 만남을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