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1월 27, 2023
Home 뉴스 스포츠 우루과이 "2002년 한·일 월드컵 이후 이런 기분 처음"

[월드컵] 우루과이 “2002년 한·일 월드컵 이후 이런 기분 처음”

20년 만에 조별리그서 좌절…매체·팬들, 아쉬움·실망감 역력

포르투갈과 한국에 밀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문턱을 넘지 못한 우루과이는 침울한 분위기에 휩싸였다.

현지에서는 아예 본선 진출에 실패한 2006년 독일 월드컵을 제외하고 조별리그에서 16강에 오르지 못한 것은 2002년 이후 20년 만의 일이라는 점을 상기하며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일간 엘파이스는 “가나를 2대 0으로 완파하고도 월드컵을 향한 우루과이 대표팀의 꿈은 이대로 끝났다”며 “본선 1단계에서 탈락하는 실망스러운 팀으로 기록됐다”고 썼다.

‘루이스 수아레스의 가슴 아픈 절규’라는 제목의 기사에서는 “올해 35세로, 마지막 월드컵 출전이었던 수아레스가 경기 후 눈물을 주체하지 못했다”며 “그의 슬픔은 우루과이 구석구석에서 그대로 복사판처럼 나타나는 탄식 중 하나였다”고 묘사했다.

‘모두의 슬픔’이라는 기사를 전면에 내건 엘디아리아 데포르테는 “우루과이가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건 2002년 한·일 월드컵 이후 20년만”이라며 1차전 한국과의 무승부(0-0), 2차전 포르투갈과의 0대2 패배로 디에고 알론소 감독이 이끄는 팀에게는 해결책이 없었다고 비판했다.

수도 몬테비데오를 비롯해 전국 곳곳에서 응원전을 펼친 팬들 역시 당혹감과 실망감을 숨기지 못했다.

주요 소셜미디어에서는 한국을 비롯해 같은 조에 있던 다른 팀에 대한 ‘원망’보다는 대표팀 경기력과 감독 전술에 화살을 돌리는 글이 주를 이뤘다.

트위터에서 한 팬은 우루과이가 포르투갈과 한국을 상대로 허우적 대기만 했다며 “(미국의 수영스타) 마이클 펠프스는 세계에서 2번째로 큰 선수지요? 1위는 우루과이”라는 자조적인 글을 남기기도 했다.

축구팬들은 ‘우루과이는 웁니다’라는 뜻의 스페인어 해시태그로 슬픔을 표하기도 했다.

“(16강에 못 간) 2002년 역시 장소가 한국이었지 아마?”라는 글로 이번 월드컵 1차전 우리나라와의 무승부가 못내 아쉽다는 감정을 드러낸 팬도 있었다. 이에 대해 “20년만에 이런 기분 처음”이라는 댓글이 가장 많은 공감을 얻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거침없는 국제 금값…온스당 2천 달러 고지·최고가에 근접중

미국 국채 매력 줄고 달러 가치 떨어지면서 금 투자 수요↑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국제 금값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나이 속여 美뉴저지 고교 입학한 29세 한인여성…나흘만에 체포

미국 뉴저지주에서 서류를 위조해 고등학교에 입학, 고교생 행세를 하려던 29세 한인 여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26일 WABC 방송 등 지역...

‘구인 제안·연봉 조정’ 이메일 주의…北 해커의 ‘피싱’일 수도

美 보안업체 보고서 "北 해커 TA444, 기존과 다른 새로운 방식 시도""지난달 美·加 금융·교육·의료분야 대규모 피싱…작년 10억불 탈취" 북한...

골드만삭스 “美 경기침체 없이 연착륙할 것…부채한도가 변수”

"경기침체 확률 35%"…월가의 대체적인 예상치 65%보다 낮아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25일 미국이 경기침체를 피할 수 있다는 견해를 유지하면서도 연방정부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