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July 25, 2024
Home오피니언원수의 고통에서 드리는 기도문: 절규에서 찬송으로(1)

원수의 고통에서 드리는 기도문: 절규에서 찬송으로(1)

spot_img

서론)

봄이 열리는 계절입니다. 자연계와 달리 인간 세계는 암울한 뉴스만 들려옵니다. 물가상승, 전쟁 소식, 갈등을 겪는 새 정부 정권 이양 소식 등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신실하십니다. 하나님은 우리 개인과 인류 역사의 스토리 작가가 되십니다.

하나님의 마음에 합한 다윗은 그가 처한 상황 속에서 어떻게 위기를 극복했는지 시편 13편을 통하여 보여주는 교훈을 매우 큽니다. 위기 상황에서 절규, 언약을 근거한 부르짖음, 놀라운 응답의 역사 등으로 구분하여 해석하고 묵상하고 적용할 수 있습니다.

시편 13편은 “버림받음에 대한 절규의 기도”입니다. “탄식에서 찬송으로 바꾼 기도”, “역경에서 승리의 응답 기도”이기도 합니다. “전화위복의 대장정의 기도”라고 할 수 있습니다. “짧으면서도 놀라운 진리의 기도”라고 할 수 있습니다. “나의 인생에 기대되는 기도”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한 개인의 통렬한 애가의 기도이면서 역사를 주관하실 하나님의 주권을 노래라는 기도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본문은 크게 세 부분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첫째, 절규 중에 탄식(1-2절), 둘째, 언약에 근거한 기도 외침(3-4절), 셋째, 찬송으로 응답하는 은총(5-6절)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첫 번째로, 다윗이 당하고 있는 엄청난 아픔의 현실을 봅니다(시편 13:1-2).

“여호와여, 어느 때까지니이까? 나를 영영히 잊으시나이까? 주의 얼굴을 나에게서 언제까지 숨기시겠나이까? 내가 나의 영혼에 경영하고 종일토록 마음에 근심하기를 어느 때까지 하오며 내 원수가 나를 쳐서 자긍하기를 어느 때까지 하리이까?” 말할 수 없는 인생의 고난의 늪에서 “어느 때까지”라는 단어를 4번씩이나 반복하여 사용하면서 탄식하고 절규하는 다윗의 모습을 봅니다.

히브리 성경 원문에 보면 다윗은 13장 1절에서 2번, 2절에서 2번 ‘아드 아나’(어느 때까지 혹은 언제까지)라고 부르짖습니다. 한글 개역 개정에는 3번은 ‘어느 때까지’라고 번역하였고 1번은 ‘언제까지’라고 하였습니다. 다윗이 원수들에게 무참하게 비참하게 고통을 당하는 순간에도 하나님의 침묵하심이 여러 날 동안 계속되었습니다. 다윗에게 몰아닥치는 심적 고통은 원수들에게 당하는 물리적 고통보다 하나님의 무응답, 무반응, 무관심이 그들이 더욱더 고난의 수렁이 속으로 빠지게 하였습니다.

여기서 고난 속에 담긴 하나님의 신비로우신 섭리를 보게 됩니다. 하나님께서는 그분의 높으신 뜻, 깊으신 뜻, 지혜로우시고 선하신 뜻, 완전하시고 온전하신 뜻을 이루시기 위해 다윗을 고난의 풀무불 속에 거하게 하셨습니다.

원수들에 의해 당하는 처절한 아픔과 고통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그는 “종일토록”, 여러 날 동안 계속되는 고통의 폭풍 속에 헤어날 줄 모르고 있습니다. 그는 하나님께서 자신을 영영 잊고 계신다고 호소하고 있습니다. 그는 하나님의 얼굴을 볼 수 없다고 애타고 있습니다. 그는 “내가 나의 영혼에 경영하고”하고 표현하면서 “자신이 깊은 번민에 빠졌다”, 혹은 “자신과 씨름하고 있다”고 폭로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우리가 깊은 시름과 번민에 빠질 때, 식음을 전폐하고 이불을 뒤집어쓰고 끙끙 속앓이하는 모습과 같습니다.

돌이켜 볼 때, 그 모든 것이 거룩과 성화를 위한 하나님이 주신 훈련과 연단임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고난의 폭풍이 불어 닥쳤던 당시는 다윗처럼 온종일 씨름하며 고뇌 속에 몸부림쳤던 당시를 생각해 봅니다.

다윗은 참 솔직한 영성을 지고 있습니다. 자신의 현실적 고뇌와 번민을 숨김없이 하나님께 쏟아 놓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혼자 끙끙 앓거나 속앓이하지 않고 자신이 당하는 현실과 아픔과 주님 앞에 나아가 격양의 어조로 토설하는 모습이 매우 아름다운 신앙의 자세입니다.

당면한 인생의 난제 앞에 참다운 신앙의 자세를 배울 수 있습니다. 인생의 폭풍우를 만났을 때,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신앙적 원리를 배울 수 있습니다.

둘째로, 당면한 문제를 들고 하나님께 나와 기도하는 모습을 보게 됩니다(시편 13 : 3-4).

“여호와 내 하나님이여, 나를 생각하사 응답하시고 나의 눈을 밝히소서. 두렵건대 내가 사망의 잠을 잘까 하오며 두렵건대 나의 원수가 이르기를 내가 저를 이기었다 할까 하오며 내가 요동될 때에 나의 대적들이 기뻐할까 하나이다.”

다윗의 믿음의 용기를 보게 됩니다. 딜레마에 봉착한 현실의 문제를 기도로 돌파하는 믿음을 현장입니다. 기도는 난관을 극복하는 영적 해결책입니다. 기도는 위기를 대처하는 방패입니다. 기도는 하나님의 큰 능력을 당기는 신령한 자석입니다. 기도는 위기 상황을 기회 역사로 바꾸는 전화위복의 은총입니다.

하나님의 마음에 합한 영성을 가진 다윗은 바로 절체절명의 상황에 기도하는 신앙인이었습니다. 다윗의 기도 신앙은 성경 시대와 교회사 시대를 초월하며 큰 도전을 줍니다.

“여호와 내 하나님이여”(13:3)하며 하나님을 찾는 다윗을 모습을 봅니다. 여호와는 언약을 신실하게 지키시는 하나님을 의미합니다. 그 여호와 하나님이 자신의 하나님이라고 믿고 고백하고 있습니다. 다윗은 하나님의 신실하심을 믿고 또한 그 신실하신 하나님이 바로 자신의 아버지라고 깊은 관계를 고백하고 붙잡고 있습니다.하나님은 약속을 지키시는 신실하신 분이시기에 그분을 믿을 수 있습니다. 그분은 또한 우리를 보호하시고 지키시는 아버지라는 특별한 분이심을 고백합니다. 하나님은 택한 백성의 아버지이십니다. 아버지 되신 하나님께서 그의 자녀 된 성도들을 결코 고아처럼 버려두지 않으십니다<다음에 계속됩니다>.

spot_img
정준모 목사
정준모 목사
철학박사 및 선교학박사 Ph.D & D. Miss, 목사, 교수, 저술가 및 상담가, 말씀제일교회 담임 목사, 전 총신대 · 대신대 · 백석대 교수역임, CTS TV 대표이사 및 기독신문 발행인, 세계선교회 총재 역임.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