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6월 23, 2024
Home뉴스연예 뉴스'워킹데드' 美 10대 배우, 마약성진통제 펜타닐 중독 사망

‘워킹데드’ 美 10대 배우, 마약성진통제 펜타닐 중독 사망

spot_img

미국 인기 드라마 ‘워킹데드’의 스핀오프 시리즈에 출연했던 18살 배우 타일러 샌더스가 마약성 진통제인 펜타닐에 중독돼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31일(현지시간) 미국 연예 전문 매체 TMZ와 NBC 방송 등에 따르면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 검시관은 샌더스가 펜타닐 과다복용 때문에 사망했다고 결론내렸다.

샌더스는 지난 6월 16일 LA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LA 당국의 부검 결과, 샌더스 시신에서는 강력한 약물 반응이 나왔다.

검시관은 보고서에서 샌더스가 사망 전날 친구에게 펜타닐을 복용했다는 문자를 보냈고, 그의 집에서는 흰색 약물 가루와 흡입 도구 등이 발견됐다.

샌더스는 펜타닐 이외에도 각종 마약을 투여한 전력이 있다.

펜타닐은 고통이 심한 암 환자 등에게 투약할 목적으로 만들어진 마약성 진통제다. 중독성이 헤로인의 50배, 모르핀의 100배에 이르는 펜타닐은 다른 마약과 혼합해 유통된다.

고인의 부모는 성명에서 “사회에 만연한 이 문제(펜타닐 남용)에 대한 대화를 진전시키기 위해 샌더스의 이야기를 공유하기로 했다”며 “샌더스는 정신건강 문제를 극복하려다가 사회적으로 즐거움을 찾는 방법이 아닌 마약에 빠졌다”고 밝혔다.

이어 “펜타닐 중독 문제로 아이를 잃게 돼 매우 힘들다. 이런 일이 우리 가족에게 일어날 것이라고는 결코 생각하지 못했다”며 “우리의 이야기를 통해 다른 사람을 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10살 무렵부터 연기를 시작한 샌더스는 ‘워킹데드’의 스핀오프 드라마 시리즈 ‘피어 더 워킹데드’를 비롯해 ‘911:론 스타’, ‘저스트 애드 매직’ 등의 작품에 출연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