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5월 26, 2024
Home뉴스건강 뉴스운동을 하지 않을 때 ‘정신 건강’에 일어나는 5가지 현상

운동을 하지 않을 때 ‘정신 건강’에 일어나는 5가지 현상

spot_img

뇌 건강 손상 주요인인, 스트레스는 운동 치료 효과, 최소한 장시간 앉는 습성에서 생활 움직임을 하라

규칙적인 신체활동이 몸의 강인함과 민첩성을 유지하는데 필수적이다. 그 이유는 평소의 신체의 활동으로 부상과 질병을 예방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매일 어떤 방식으로든 운동하는 것은 단기 및 장기적으로인지적 건강을 유지하는 가장 중요한 방법 중 하나이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연구에 따르면 규칙적인 운동은 건강 개선, 즉 불안과 우울증 감소와 긍정적인 결과를 얻을 수 있다.
세포병리학자이자 미세침 전문의인Celina Nadelman 박사에 따르면, 하루에 30분만 운동해도 사고 능력, 정보 처리, 뇌 세포 성장 및 탄력성, 스트레스 관리, 기억력, 학업 성취도가 향상되고 예방 또는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정신질환과 신경퇴행성 장애를 관리한다고 했다.
운동이 자신의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다면 운동 부족은 정신 건강 악화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실제로 단 10일만 운동을 하지 않아도 우리 뇌의 인지 기능이 상실되기 시작할 수 있다고 나텔만(Nadelman) 박사는 말했다. 수면, 운동, 식이요법은 웰빙의 3대 요소가 또한 정신 건강에 도 매우 중요하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다.

1. 우리의 뇌는 항상 불안과 우울증에 걸릴 위험이 더 높다.
자연 요법 의사인 케이티 프리슨(Katy Firsin, ND, MPST)에 따르면, 우리가 운동할 때신체는 아난다마이드 및 체내칸나비노이드와 같은 기분 좋은 화학 물질을뇌에 직접 방출한다. 이 화합물은 통증 수용체를 차단할 뿐만 아니라 기쁨의 감정도 증가시킨다. 이러한 중요한 화학 물질이 결핍되면 우리는 더욱 불안하고 우울해지는 경향이 있다.
Firsin은 걸음 수를 추적하는것만으로도 충분하다고 말한다 . 스탠딩 데스크를 사용하고산책을 하면서자주 일어나서 움직이도록 하면 된다.

2.우리의 뇌는 어두운 면을 더 집착하는 경향이 있다.
우리 뇌가 긍정적인 희망을 찾기 위해 애쓰지 않고 계속해서 최악의 시나리오로 뛰어든다면 활동 부족이 원인일 수 있다.
심리학자 유보네 토마스(Yvonne Thomas) 박사는 “심장 관련 신체 활동을 통해서든, 걷기나 집안일과 같은 보다 온화하고 덜 강렬한 움직임을 통해서든, 사람은 말 그대로 더 깊게 호흡하고 신체 움직임을 통해 감정을 적극적으로 재조정함으로써 일부 감정을 해소할 수 있다”고 말한다.

3.두뇌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문제해결을 위한 사고의 어려움에 더 많이 빠져 있다면 운동 부족 때문일 수 있다. 나델만(Nadelman)박사가 설명하듯이 신체 활동은 집중력, 학업 수행, 문제 해결에서부터 기억력 및 정보 처리 속도에 이르기까지 우리의 인지 기능을 향상시킨다. 또한 멀티태스킹과 의사결정을 하는 동안 유연성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우리 뇌는 이러한 호르몬과 물질이 없으면 우리 뇌는 무기력하고 피곤해져서 동기를 부여하거나 책임과 기한을 지키는 것이 어려워질 수 있다. 그러므로 매일 매일의 삶이 지루하다고 느낄 때, 15분 동안 빠른 심장 강화 운동을 해 보면 효과가 생기고 장기적으로 규칙적으로 운동을 하면 뇌가 긍정적이고 적극적인 반응을 일으킨다.

4.우리의 두뇌는 자기 비하적인 사고 패턴을 개발한다.
엄청나게 땀을 흘리며 힘든 운동을 마친 후 느끼는 행복감의 순간을 아는가? 어떤 유형의 움직임이든 피트니스는 자신감을 높이고 성취감을 준다고 토마스(Thomas) 박사는 말한다. 반면, 스펙트럼의 반대편에서는 운동을 하지 않는 것이 반대의 영향을 미쳐 자존감과 이미지를 감소시킨다. “너무 앉아있는 사람은 여러 가지 방법으로 자신을 [부정적으로] 느끼고 생각할 수 있다. “라고 토마스 박사는 밝혔다. “그 사람은 활기, 재미, 생산적, 활력 등이 덜 느껴질 수 있다.”라고 했다.
이러한 부정적인 생각이 시작되면 극복하기가 어렵게 된다. 그것은 자신을 실망시키고, 운동할 에너지가 충분하지 않으며, 나중에는 기분이 더 나빠지는 악순환이 되기 때문이다. 운동으로 이런 부정적인 악순환의 고리를 깨뜨리고 자신을 부정적인 자아의 동굴에서 탈출시켜야 한다.

5.우리의 두뇌도 자신의 스트레스를 관리할 수 없다.
스트레스가 많은 상황이 되면, 우리 자신은 도망치거나 싸우는 반응을 보이게 된다. 나델만( Nadelman) 박사는 이것은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그는 “그것은 원시인 시대만큼 도움이 되지 않는 적응형 생물학적 결과”라고 말한다. 대부분의 경우 사람들은 이 두 극단 사이에서 행복한 중간 지점을 찾고 자신의 방식대로 불안을 처리한다고 한다.
그는 “현대인의 스트레스 요인이 일반적으로 일시적으로 나타나는 것이 아니고 지속적인 방식으로 코티솔을 증가시킨다”고 한다. 또한 이러한 코티솔의 증가는 뇌에 신경독성을 가져오게 되며 신경펩타이드 BDNF 발생을 감소시켜 해마를 손상시키고 우울증을 유발할 수 있다고 한다. 그러나 유산소 운동을 통해 우리는 신경 내분비 반응성을 낮추고 스트레스에 대한 생물학적 반응을 감소시켜 자연스럽게 더 차분해지고 통제력이 향상시킨다고 말했다.

결론적으로 불안, 분노, 두려움 등 각종 스트레스를 많이 받은 현대인들은 최적의 인지 및 정서적 건강을 위해 요가, 걷기, 하이킹, 자전거 타기, 집안 청소 등 작고 큰 운동으로 정신 건강에 힘써야 한다. 규칙적으로 공식적으로 운동할 시간이 없다면 하루 중 최소한 30분마다 3분씩 작은 운동을 하면서 오랜 시간 앉아 있는 시간을 최대한 줄여야 정신건강을 잘 유지할 수 있다.

    spot_img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