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4월 17, 2024
Home뉴스국제 뉴스 미국·유럽, 대러 에너지 제재 놓고 온도차

[우크라 침공] 미국·유럽, 대러 에너지 제재 놓고 온도차

spot_img

미 국무 “유럽과 러 원유 금수 논의”…독 총리 “러 에너지, 유럽 일상에 필수”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서방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응해 전방위 제재를 가한 가운데 추가로 거론되고 있는 러시아산 에너지를 겨냥한 조치를 놓고 미국·영국과 다른 유럽 국가 간 온도 차가 나타나고 있다.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는 7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응한 제재에서 러시아 에너지를 제외하는 것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고 AP, AFP 통신 등이 전했다.
    숄츠 총리는 이날 성명에서 “유럽은 러시아산 에너지 공급을 일부러 제재 대상에서 제외해왔다”면서 “유럽에 난방, 이동, 전력, 산업을 위한 에너지 공급은 현재로서는 어떤 다른 방식으로 보장될 수 없다”라고 말했다.

    숄츠 총리는 “그것은 그래서 공공 서비스 제공과 우리 시민들의 일상생활을 위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독일은 유럽연합(EU) 안팎의 파트너들과 몇 달 동안 러시아 에너지에 대한 대안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해왔다면서 하지만 그것은 하룻밤 사이에 이뤄질 수 없다고 말했다.

    숄츠 총리는 “그래서 기업들이 계속해서 에너지 공급과 관련해 러시아와 사업하도록 허용하는 것은 의도적인 결정”이라고 덧붙였다.

    숄츠 총리의 이날 발언은 미국과 EU가 러시아에 전방위 제재를 가하고 추가 조치에 대한 논의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일각에서 러시아 에너지를 겨냥한 방안도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전날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은 CNN 방송에 러시아 추가 제재 방안 중 하나로 유럽 동맹국들과 러시아의 원유 수출 금지에 대해 논의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도 7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러시아 석유에 대한 제재 가능성에 대한 질문을 받고 모든 옵션이 검토되고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이날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적어도 초기에는 유럽 동맹의 참여 없이 독자적으로 러시아산 원유 수입을 금지하는 조처를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현재 미 의회에서는 여야 의원들 사이에서 공히 러시아산 원유 수입을 금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관련 법안도 이미 의회에 제출돼 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유럽 국가들이 러시아 석유에 대한 금지를 검토하고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우리는 3주 전에는 절대로 고려되지 않았던 것들이 이제 테이블 위에 있는 것을 보고 있다”면서 “우리는 러시아 탄화수소, 석유, 가스에 대한 의존으로부터 되도록 빨리 벗어날 방법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존슨 총리는 “모두가 같은 여정에 있다. 일부 국가는 다른 국가들보다 그것을 좀 더 빠르고 쉽게 찾을 것”이라면서 서방은 협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존슨 총리는 또 향후 며칠 내에 에너지 공급 전략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뒤 유가와 천연가스 가격이 급등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러시아 원유 수입 금지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돈줄을 옥죌 초강력 카드로 거론되지만, 유럽의 높은 러시아 의존도 탓에 현실화하진 않은 상태다.

    러시아는 세계 최대 천연가스 수출국이자 주요 원유 공급국이다. 특히 EU는 연간 천연가스 필요량의 40%를 러시아에 의존하고 있다. 이에 따라 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그동안 대안을 모색해왔다.

    2020년 EU의 러시아 수입품 규모는 953억 유로(약 127조5천247억원) 상당으로 이 가운데 70%는 석유와 가스이며, 농업, 원자재, 화학약품, 철강도 상당 부분을 차지했다.

    미국의 수입 원유 중 러시아산이 차지하는 비중은 약 3%다. 또 휘발유와 디젤 생산에 필요한 연료유 등 석유제품까지 포함할 경우 8%가량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