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4월 21, 2024
Home뉴스국제 뉴스 러시아·우크라 3차 회담…"인도적 통로 개설 작지만 진전"

[우크라 침공] 러시아·우크라 3차 회담…”인도적 통로 개설 작지만 진전”

spot_img

“큰 진전은 이루지 못해”…러시아 측 “기대 충족 못해”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개전 12일째인 7일(현지시간)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세 번째 평화회담을 진행했다.

로이터·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양측 협상 대표단은 이날 벨라루스 서남부 브레스트 주(州)의 ‘벨라베슈 숲’에서 만나 약 3시간 동안 대화했다.

벨라루스 민스크 주재 러시아 대사관은 텔레그램 채널을 통해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3차 협상이 종료됐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고문 미하일로 포돌랴크는 회담 종료 직후 “상황을 크게 개선시키는 결과를 끌어내지는 못했다”면서도 “인도적 통로 개설에 있어서 작지만, 긍정적인 진전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핵심 의제인 정치적 문제와 전투 중단, 안전보장 등에서는 여전히 강도 높은 논의가 계속됐다”고 설명했다.

포돌랴크 고문은 협상에서 조율된 인도주의 통로 노선 변경이 주민들에 대해 더욱 효율적인 도움을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러시아 대표단 단장인 블라디미르 메딘스키 대통령 보좌관은 협상 뒤 “우크라이나 측과의 브레스트 협상에 대한 러시아 측의 기대가 충족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