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6월 23, 2024
Home뉴스국제 뉴스우크라 전쟁 영향에…독일, 올해 무기수출액 역대 2위 기록

우크라 전쟁 영향에…독일, 올해 무기수출액 역대 2위 기록

spot_img

총 11조3천억원 규모…25% 이상 우크라 지원에 활용

우크라이나 전쟁 영향에 올해 독일 무기 수출 규모가 역대 두 번째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dpa 통신에 따르면 독일 경제부는 좌파당 소속 제빔 다크델렌 의원의 관련 서면 질의 답변에서 올해 무기 수출 규모가 최소 83억5천만 유로(11조 3천억 원 상당)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최종 액수는 내달 공식 발표될 예정이다.

이 가운데 약 25% 정도인 22억4천만 유로 상당 무기는 우크라이나 지원에 활용됐다.

실제로 수십 년간 ‘교전지역’에 대한 무기 수출을 금지해온 독일은 올해 초 우크라이나 전쟁이 터지자 오랜 정책을 뒤집고 우크라이나에 다연장로켓, IRIS-T 방공시스템, 자주곡사포, 대공전차 등을 보냈다.

우크라이나에 지원된 만큼 엄밀히 ‘수출 실적’이라고 하기는 어렵지만, 이를 제외한 나머지 60억 유로 규모 역시 이례적이라는 분석이다.

실제로 앙겔라 메르켈 전 총리가 16년간 집권하는 동안 독일 무기 수출액이 60억 유로를 넘어선 건 5번에 그쳤다고 매체는 짚었다.

60억 유로를 기준으로 독일산 무기가 가장 많이 수출된 국가는 네덜란드, 미국, 영국, 헝가리 순이었다.

상위 4개국 전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으로,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 지원 장기화로 서방 국가들의 무기 수요가 늘어난 것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다만 이는 사회민주당·녹색당·자유민주당으로 구성된 현 연립정부가 작년 집권할 당시 내놓은 ‘무기 수출 감축’ 공약을 깬 것이라는 비판도 나왔다.

다크델렌 의원은 “3당 연정은 무기 수출을 제한하겠다던 약속을 지키지 않고 뻔뻔하게 교전지역에 무기를 공급하고 분쟁과 죽음을 통해 이윤을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