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4월 19, 2024
Home뉴스국제 뉴스우크라 곡물 수출 재개에 세계식량가격 5개월 연속 하락

우크라 곡물 수출 재개에 세계식량가격 5개월 연속 하락

spot_img

FAO “흑해 수출 재개·북반구 풍작 전망 등 영향”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급등했던 세계 식량 가격이 5개월 연속 하락했다.

유엔 식량농업기구(FAO)는 올해 8월 세계식량가격지수가 전월 대비 1.9% 내린 138.0을 기록했다고 2일(현지시간) 밝혔다.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직후인 지난 3월 역대 최고치인 159.7까지 올라갔다가 4월 158.4, 5월 158.1, 6월 154.7, 7월 140.7에 이어 5개월 연속 하락한 것이다.

FAO는 7월 세계식량가격지수를 140.9에서 140.7로 수정했다.

그러나 전년 동기 대비로는 여전히 7.9% 높은 수준이어서 전 세계 밥상 물가 부담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FAO는 1996년 이후 24개 품목에 대한 국제가격 동향을 모니터링해 곡물·유지류·육류·유제품·설탕 등 5개 품목군별로 식량가격지수를 매월 집계해 발표한다.

품목별로는 곡물 가격지수가 전월 대비 1.4% 하락했다.

우크라이나산 곡물 수출 재개, 북반구 풍작 전망 등으로 국제 밀 가격이 5.1% 떨어지며 전체적인 곡물 가격 하락을 이끌었다.

FAO는 “5개월여 만에 처음으로 우크라이나 흑해 항구의 곡물 수출이 재개된 것은 물론 북미와 러시아의 밀 수확 전망이 개선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FAO는 다만 국제 밀 가격이 전년 동기 대비 여전히 10.6% 높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식물성 기름과 설탕, 유제품, 육류 가격은 내렸지만, 옥수수 가격은 유럽과 미국을 덮친 폭염과 가뭄 영향으로 전월 대비 1.5% 올랐다.

FAO는 올해 세계 곡물 생산량 전망치를 기존의 27억9천200만t에서 27억7천400만t으로 하향 조정했다. 이는 전년 대비로는 1.4% 감소한 규모다.

FAO는 “기후 요인으로 북반구의 옥수수 생산 예측량이 감소했기 때문”이라며 “특히 유럽연합(EU)은 5년 평균보다 16% 감소할 전망”이라고 전했다.

spot_img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