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5월 26, 2024
Home뉴스국제 뉴스올겨울 남극 바다 얼음, 20% 줄어…1980년 이후 최저

올겨울 남극 바다 얼음, 20% 줄어…1980년 이후 최저

spot_img

고한성 통신원 = 겨울철을 맞은 남극의 해빙 양이 지난 1980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고 뉴질랜드 과학자들이 밝혔다.

1뉴스 등 뉴질랜드 매체에 따르면 뉴질랜드 과학자들은 28일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열린 뉴질랜드-호주 남극 과학 회의에서 남극 바다에 떠 있는 해빙 양 감소가 너무 극적이어서 과학자들이 예상했던 최악의 상황보다 더 심하다며 지난 1980년 이후 어느 해와 비교해도 해빙 양이 20% 정도 적다고 밝혔다.

뉴질랜드 빅토리아 대학 기후 과학자 팀 나이시 교수는 남극 해빙이 보통 겨울철에 볼 수 있는 정도까지 형성되지 않았다며 이는 비정상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는 예상할 수 있는 통계 범위 밖으로 완전히 벗어난 것”이라며 “역대 기록을 바탕으로 보았을 때 해빙의 수준이 이 정도일 것으로는 생각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통계학자들의 말을 빌리면 이 정도로 예상에서 벗어나는 일은 70억분의 1의 경우로 올겨울 해빙의 양을 정확하게 예측하는 것보다 로또에 당첨될 확률이 더 높다고 말했다.

뉴질랜드 지질 핵 과학 연구소(GNS)의 리처드 레비 박사는 해빙은 태양 광선을 반사해 지구를 냉각시켜주는 역할을 한다며 지구가 기후변화와의 싸움에서 중요한 방어막을 잃어가고 있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지구 표면이 얼음이나 눈 등 하얀색으로 더 많이 덮여 있으면 있을수록 더 많은 태양 광선이 우주로 반사돼 나갈 것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해빙이 사라진다면 지구는 더 많은 열을 흡수해 점점 뜨거워지고 빙상들까지 녹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남극 얼음에는 해빙, 빙붕, 빙상 등 세 종류가 있다며 남극 대륙에 있는 빙산이 녹으면서 바다로 들어가면 해수면 상승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지구가 뜨거워지면서 해빙의 양이 줄어들고 그다음 차례는 빙붕이 될 것”이라며 “빙붕은 대륙을 덮고 있는 거대한 빙상이 바다로 밀려 내려오는 것을 늦추어주는 완충지대 역할을 하고 있기 때문에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호주 태즈메이니아 대학 테사 밴스 교수는 지구 과학자로서 매우 걱정스러운 일이라며 “이런 일은 우리 모두에게 문제가 얼마나 심각한지 일깨워주고 있다. 극복할 수 없는 문제가 아니길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나이시 교수는 “우리가 지금 할 수 있는 일은 심도 있고 신속하고 즉각적인 온실가스 감축에 나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