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11월 29, 2022
Home 뉴스 미국 뉴스 온라인쇼핑몰 쇼피파이, 직원 1천명 감원…"팬데믹 고성장 끝나"

온라인쇼핑몰 쇼피파이, 직원 1천명 감원…”팬데믹 고성장 끝나”

캐나다의 전자상거래 업체 쇼피파이가 전 세계 직원 중 약 10%를 감원하기로 했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6일 보도했다.

WSJ은 이날 이 회사 내부 메모를 인용해 쇼피파이가 전 세계 인력의 10%인 약 1천 명을 감원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토비 루트케 쇼피파이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메모에서 소비자들이 과거 쇼핑 관행으로 돌아가고 온라인 쇼핑을 축소함에 따라 감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기간 있었던 전자상거래 매출의 고성장세가 이후에도 계속될 것으로 예상했지만 “이제 그런 베팅이 성공하지 못했다는 게 분명하다”고 말했다.

루트케 CEO는 “궁극적으로 이런 베팅을 한 것은 내 결정이었고, 나는 틀렸다”고 부연했다.

그는 모든 사업 영역에서 감원이 진행될 것이라면서도 주로 신규 채용과 지원, 판매 부서에 정리해고가 집중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지나치게 전문화된 직무나 중복된 직무도 대상이다.

감원 대상자에게는 이날 통지가 이뤄졌다.

직접 쇼핑몰을 운영하는 것 외에 기업·사업체의 온라인 쇼핑몰을 만들어주기도 하는 쇼피파이는 2016년만 해도 직원이 1천900명 수준이었으나 팬데믹 와중인 지난해에는 약 1만 명으로 늘었다.

WSJ은 쇼피파이의 정리해고가 최근 금리 인상과 인플레이션, 공급망 차질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테크(정보기술) 업계에서 일고 있는 감원 및 채용 동결 움직임 가운데 가장 큰 것 중 하나라고 지적했다.

동영상 스트리밍 업체 넷플릭스는 6월 약 300명의 직원을 해고했고, 억만장자 일론 머스크와 인수 합의를 두고 소송전에 돌입한 트위터는 채 100명이 안 되는 인사 부서 직원을 구조조정했다.

또 머스크의 전기차 업체 테슬라 역시 6월 200명을 감원했고, 마이크로소프트와 구글 등도 신규 채용을 줄이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월드컵] 피하지 못한 ‘경우의 수’…벤투호, 포르투갈전 승리는 ‘필수’

비기거나 지면 16강 불발…이겨도 가나가 우루과이에 승리하면 탈락 월드컵 16강의 길은 역시 멀고 험하다. 한국 축구 팬들은 이번에도 '경우의...

웰드카운티 검찰, 30세 성폭행범 100년 종신형

주택에 전기를 차단하고 침입해 여성을 강간한 남성에게 웰드 카운티 배심원단은 지난주 유죄 판결을 내렸다. 콜로라도 북부 웰드 카운티 지방...

뉴욕 거리 범죄 감소할까…뉴욕시 “정신이상 노숙자 강제 입원”

뉴욕시장 "정신 이상증상 노숙자 치료하는 게 도덕적 의무" 최근 길거리와 지하철에서 불특정 피해자에 대한 '묻지마 범죄'가 급증한 미국 뉴욕에서...

인플레 이긴 할인의 힘…美 사이버먼데이 매출 역대 최대 15조원

인플레에도 쇼핑대목 성황…'사이버5' 주간 쇼핑객 2억명 역대 최다 인플레이션에도 불구하고 미국 최대 온라인 쇼핑 행사인 '사이버먼데이'에 쇼핑객들이 역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