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2월 24, 2024
Home 뉴스 미국 뉴스 온난화에 눈 없는 뉴욕시…역대 최장 '눈 가뭄' 코앞

온난화에 눈 없는 뉴욕시…역대 최장 ‘눈 가뭄’ 코앞

미국 뉴요커들의 겨울 필수품 중 하나는 스노부츠다.

굳이 눈 덮인 공원에 가서 썰매를 타거나 눈싸움을 하지 않더라도 방수와 방한 기능을 갖춘 부츠가 없으면 일상생활에서도 곤란해지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눈이 많이 내린 뒤 뉴욕시 거리에서 길가로 밀어놓은 눈 더미를 하나도 밟지 않고 횡단보도를 건너기란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 일반 운동화나 구두를 신고 눈이 쌓인 거리를 조금만 걸어도 금세 양말이 흠뻑 젖는 불쾌한 경험을 하기 쉽다.

그런데 이번 겨울에는 뉴요커들이 스노부츠를 꺼낼 필요가 없어졌다. 겨울이 시작된 지 두 달이 다 돼가도록 폭설은커녕 아예 눈 자체를 볼 수 없는 역대급 ‘눈 가뭄’이 이어지고 있어서다.

빗방울이 잠시 눈으로 변해 공중에 뿌려지는 경우가 전혀 없지는 않았지만, 대부분 바닥에 닿자마자 녹아버려 쌓이지는 않았다.

뉴욕포스트와 NBC뉴욕 등 지역 매체들에 따르면 뉴욕시에서 마지막으로 관측 가능한 눈이 내린 날은 지난해 3월 9일 이다. 이후 이번 달 21일까지 무려 319일째 뉴욕시 5개 자치구에서 한 번도 눈이 내리지 않았다.

만약 오는 25일까지 눈이 오지 않는다면 1972∼1973년 세워진 역대 최장 눈 가뭄 기록(322일)을 경신한다고 폭스웨더는 전했다.

웨더채널은 25일께 뉴욕시에서 비 또는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했으나, 예상 기온이 온종일 영상이어서 관측 가능한 눈이 될지는 불투명하다.

또 오는 29일까지도 눈 가뭄이 지속될 경우 뉴욕시에서 역대 가장 늦은 첫눈 기록도 바뀐다. 지금까지 뉴욕시에서 가장 늦은 첫눈은 1973년 1월 29일이었다.

1월 말까지도 눈 구경을 할 수 없게 된 시민들은 ‘도대체 눈이 오긴 오는 거냐’라며 눈 없는 겨울을 화제에 올리는 분위기다.

뉴욕시에 사는 패트릭 람추레지(73) 씨는 뉴욕포스트 인터뷰에서 “너무 오래 눈이 오지 않는다는 게 너무 걱정된다”면서 “지구 온난화가 전 세계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람추레지 씨의 지적대로 눈이 사라진 것은 유달리 따뜻한 겨울로 인해 눈 대신 비가 내리고 있기 때문이다.

NBC뉴욕은 기후변화와 라니냐(적도 부근의 동태평양에서 해면의 수온이 비정상적으로 낮아지는 현상)를 그 원인으로 지목했다.

기후변화에 따른 전 지구적인 기온 상승으로 전반적으로 눈이 덜 내리는 데다 라니냐가 미 동부 해안에 따뜻한 공기를 불어 넣고 있다는 분석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범죄도시4’ 마동석 “복싱장 운영하며 액션 연마”

"액션을 단기간 준비하는 건 아닙니다. 어릴 때부터 운동을 계속했고 지금 복싱장을 운영합니다. 복싱 선수들과 스파링을 하면서 내일 촬영이 있으면 바로 연기할 수...

美 무인우주선 ‘달 착륙’ 이틀째…”살아있고 건강, 충전도 양호”

인튜이티브 머신스 발표…사진 등 이미지는 아직 공개 안 해"정확한 위치 파악 중…과학 데이터 다운로드 명령" 달에 착륙한 미국의 민간...

캐나다인 2023년에 16,000명 이상 안락사와 그 문제점

생명의 존엄성에 대한 윤리적 이슈 캐나다는 세계에서 가장 광범위한 안락사 제도를 갖고 있는 국가 중 하나이며, 이는 더욱...

제 10회 한인기독교회 축복장학금 접수안내

2024년 한인기독교회에서 준비한 장학사역은 기독교를 바탕으로 한 목회자, 찬양사역자, 선교사,전도사 자녀들을 위하여 장학금을 준비하였습니다. 미래를 이끌어 갈 하나님의 자녀를 축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