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2월 24, 2024
Home 오피니언 정준모의 지혜의 샘터 "영광의 소망이신 그리스도"

“영광의 소망이신 그리스도”

선교지 도미니카 공화국에 도착한 첫날 아침이다. 36인치의 폭설이 내린 콜로라도 베일스키장과 전혀 다른 나라요, 기온이요, 분위기이다.
중남미 섬나라의 지역성답게 사람들이 낙천적이고 순박한 모습을 엿볼 수 있다.
이곳에서 30여년 정착하면서 선교세터를 일구언 낸 세계 은혜 선교 선터에서 짐을 풀고 첫날을 맞이하였다. 낙후된 이런 나라사람들, 사탕수수 재배를 위해 아프리카에서 노예로 팔려왔던 선조들의 애환이 흐르는 선교지이다.
오늘 아침 새벽에 영원한 영광의 소망되신 주님을 묵상하고 밢고 있는 도미니카 공화국을 위해 기도드린다.

1.주가 되신 그리스도.
골로새서에 2장 6절에 “그러므로 너희가 그리스도 예수를 주로 받았으니”라는 말씀이 있다.
또한 골로새서 1장 27절에 “하나님이 그들로 하여금 이 비밀의 영광이 이방인 가운데 얼마나 풍성한지를 알게 하려 하심이라 이 비밀은 너희 안에 계신 그리스도시니 곧 영광의 소망이니라”는 말씀이 있다.
영국의 해변선교회 설립자인 버나 라이트 교수는 “그리스도인(Christian)이 누구냐? 그는 “Christian에서 a를 빼어보라. Christ in이다.”이다고 의미 있는 말을 했다.
그리스인이란 그리스도 안에(Christ in)있는 자이다. 이것은 불변한 진리이며 불변한 신분이다. 이것은 또한 영광스런 소망이다. 이 소망은 산 소망이고 반드시 임하고 다가올 소망이다.

2.산 소망이신 그리스도
우리는 죽음 소망이나 막연한 소망을 붙잡고 사는 자들이 아니다. 그리스도인이란 산 소망을 기대하고 그 소망을 바라고 살아가는 자들이다. 특히, 그리스도인들은 그리스도의 생명 안에 사는 자들이다. 그리스도의 새 생명, 부활을 약속받은 자들이다. 사도 바울은 선교지에서 파란만장한 고난의 삶을 살았다. 그 누구도 그처럼 엄악한 고난과 고통과 핍박을 당하기는 쉽지 않을 정도이다.
바울의 경건과 거룩의 삶도 본받아야 할 준거 인물이 되지만 바울의 고난도 우리가 그 수준, 그 차원을 고행적으로 본받을 일은 아니지만, 그의 고난의 차원을 보면 우리의 고난은 숙연해질 것이다. 
유학 시절 직후에 경제적으로 너무 힘들 때도 있었다. 미국 서민 아파트에 살면서 정부에서 주는 프드 스탭프로 살 때도 있었다. 3-4불짜리 통닭 한 마리에 가족들이 만족하며 기뻐할 때도 있었다.
그 때, 아내 읽고 있었던 한나 스미스의 『위로의 하나님』 책을 식탁 위에서 발견했다. 아내는 그 어려움 속에서도 그 책으로 영적 무장을 하고 범사에 감사하고, 쉬지 않고 기도하고, 항상기뻐하는 삶을 살고 있었다.
표지가 떨어져 나간 그 책은 지금도 나의 귀중한 책, 나를 어려움 중에 위로 준 책이었다. 그 책의 핵심 주제는 바로 우리가 그리스도 안에서 새 생명, 부활의 생명, 소망의 생명을 가진 자로서 삶의 가치와 자세를 보여주었다.
기억하기로는 그 책 1장이 바로 고린도후서 1장의 말씀으로 바울의 고난의 생애 속에서 그가 어떻게 위기를 극복했는가에 대한 이야기이다.

3. 위로자되신 그리스도
바울 고난의 풍파 속에서도 하나님을 찬양했다, 그는 어떻게 찬양했는가?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하나님이시요 자비의 아버지시요 모든 위로의 하나님이시다”(고후 1:8)라고 높이, 높이 찬양했다. 도저히 이해될 수 없는 상황에서 그의 찬양은 너무나 역설적이고 너무나 비정상적이다.
그러나 바울은“우리의 모든 환난 중에서 우리를 위로하사 우리로 하여금 하나님께 받는 위로로써 모든 환난 중에 있는 자들을 능히 위로하게 하시는 이시로다”(고후 1:4)에 고백하였다. 모든 환란 중에 있는 자들을 능히 위로하시는 하나님을 그는 믿고 있었고 붙잡고 있었다.
바울은 아무리 고난이 그에게 위협적으로 다가온다고 하여도 그러한 고난을 능히 견디어 내고 이겨낼 수 있는 놀라운 은혜가 있음을 그는 증거하고 간증하고 노래 하였다. 고린도후서 1장 5절에 “그리스도의 고난이 우리에게 넘친 것 같이 우리가 받는 위로도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넘치는도다”
고난의 최전선에서 고난의 최고봉을 올라선 바울은 앞으로 닥쳐올 어떤 고난에서도 그는 저력있는 자신의 삶을 간증하였다. 고린도후서 1장 10절에 “그가 이같이 큰 사망에서 우리를 건지셨고 또 건지실 것이며 이후에도 건지시기를 그에게 바라노라”라고 확고한 믿음으로 증거하였다.

4. 그리스도인 그리스도 안에 사는 자
이처럼 그리스도인의 삶은 그리스도 안에서 삶이다. 그것은 그리스도의 생명 안에 사는 삶이고 그 생명은 영원하기에 산 소망이 되며 큰 위로가 된다. 세상을 바라볼 때, 자신을 바라볼 때, 소망이 없다. 그러나 그리스도 안에 있는 자신과 그리스도 나라가 도래할 그 날을 바라보니 위로 중 위로요 소망 중 소망이다.
낙후된 선교지 도미니카 공화국을 살리는 길은 달러, IT 기술, 신농업 기술, 최신 의료시실, 교육문화 시설도 필요하다. 그러나 근본적으로 인간을 살리고 진정한 소망을 주는 일은 오직 예수 그리스도 뿐이다.
그들이 예수 안에서 삶, 예수 안에서 소망, 예수 안에서 행복을 찾는 길만이 진정한 복음적 자유와 해방을 선포하는 유일한 길이다.
“주여, 이 땅에 진정한 소망되신 그리스도의 복음의 빛으로 온누리를 훤히 비추어 주소서”

정준모 목사
철학박사 및 선교학박사 Ph.D & D. Miss, 목사, 교수, 저술가 및 상담가, 말씀제일교회 담임 목사, 전 총신대 · 대신대 · 백석대 교수역임, CTS TV 대표이사 및 기독신문 발행인, 세계선교회 총재 역임.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범죄도시4’ 마동석 “복싱장 운영하며 액션 연마”

"액션을 단기간 준비하는 건 아닙니다. 어릴 때부터 운동을 계속했고 지금 복싱장을 운영합니다. 복싱 선수들과 스파링을 하면서 내일 촬영이 있으면 바로 연기할 수...

美 무인우주선 ‘달 착륙’ 이틀째…”살아있고 건강, 충전도 양호”

인튜이티브 머신스 발표…사진 등 이미지는 아직 공개 안 해"정확한 위치 파악 중…과학 데이터 다운로드 명령" 달에 착륙한 미국의 민간...

캐나다인 2023년에 16,000명 이상 안락사와 그 문제점

생명의 존엄성에 대한 윤리적 이슈 캐나다는 세계에서 가장 광범위한 안락사 제도를 갖고 있는 국가 중 하나이며, 이는 더욱...

제 10회 한인기독교회 축복장학금 접수안내

2024년 한인기독교회에서 준비한 장학사역은 기독교를 바탕으로 한 목회자, 찬양사역자, 선교사,전도사 자녀들을 위하여 장학금을 준비하였습니다. 미래를 이끌어 갈 하나님의 자녀를 축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