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5월 28, 2024
Home뉴스미국 뉴스엔화 가치 올들어 최저…엔/달러 9개월만에 다시 145엔대

엔화 가치 올들어 최저…엔/달러 9개월만에 다시 145엔대

spot_img

경수현 특파원 = 일본 엔화 가치가 14일 장중 한때 9개월 만의 최저치로 하락했다.

교도통신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 보도에 따르면 이날 도쿄 외환시장에서 장중 한때 엔/달러 환율은 1달러당 145.22엔까지 상승했다.

이는 작년 11월 이후 최고치다.

다만 엔저가 심화하면서 정부의 환율 개입에 대한 경계감이 고개를 들고 차익을 확정하려는 달러 매도 물량도 나오면서 오후에는 144엔대로 물러섰다.

이날 엔저는 미국의 추가 금리 인상 관측이 퍼지면서 양국 간 금리차 확대를 예상해 엔화를 팔고 달러를 사는 흐름이 나타난 데 따른 것이라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지난달 28일 일본은행이 국채를 무제한 매입하는 공개시장 조작의 10년물 국채 수익률 상한선을 사실상 1%로 확대하며 통화정책을 일부 수정했지만, 양국 간 금리차에 따른 엔저 흐름은 좀처럼 꺾이지 않는 모양새다.

일본 정부는 엔/달러 환율이 145엔대였던 작년 9월에는 직접 시장 개입에 나선 적도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