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4월 24, 2024
Home뉴스국제 뉴스엔·달러 149엔대도 돌파…32년 만의 엔화 가치 하락 지속

엔·달러 149엔대도 돌파…32년 만의 엔화 가치 하락 지속

spot_img

일본 당국 외환시장 개입 여부에 관심…”과도한 변동엔 조처”

엔·달러 환율이 18일 달러당 149엔을 넘어서면서 150엔에 근접했다.

교도통신은 뉴욕 외환시장에서 17일(현지시간) 장중 엔·달러 환율이 달러당 149엔을 돌파했다고 보도했다.

엔·달러 환율이 달러당 149엔대까지 치솟은 것은 이른바 ‘거품(버블) 경제’ 후반이던 1990년 8월 이후 32년 만에 처음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최근 미국 경제가 매우 견고하며 달러 강세 현상을 우려하지 않는다고 발언한 것이 투자자들의 달러 매수 움직임을 강화했다고 교도통신은 분석했다.

현지 공영방송 NHK는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인한 일본과 미국의 금리 차, 영국의 감세정책 철회 발표에 따른 재정 악화 우려가 엔화 가치 하락(엔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올해 초에 달러당 110엔대였던 엔·달러 환율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직후부터 상승하기 시작해 지난달 2일 도쿄 외환시장에서 24년 만에 140엔대까지 치솟았다.

이후에도 엔저에는 제동이 걸리지 않았다. 이달 12일에 달러당 146엔을 넘어섰고, 13일에는 147엔도 돌파했다. 이어 14일에는 148엔대를 기록했다.

엔·달러 환율이 심리적 저항선이라고 할 수 있는 달러당 150엔을 넘어설 가능성이 한층 커지면서 일본 당국이 지난달 22일에 이어 다시 한번 외환시장에 개입할지 관심이 쏠린다.

당시 일본 당국은 엔·달러 환율이 달러당 145.90엔까지 오르자 달러를 팔고 엔화를 사들였다.

스즈키 이치(鈴木俊一) 일본 재무상은 17일 “투자 등에 따른 과도한 변동이 있다면 단호한 조처를 하겠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며 외환시장 개입에 재차 나설 수 있음을 시사했다.

하지만 엔저 현상의 근본적 원인으로 꼽히는 미국과 일본의 금리 차는 한동안 좁혀지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구로다 하루히코(黑田東彦) 일본은행 총재는 17일 국회 중의원(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해 대규모 금융완화와 초저금리 정책을 고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