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3월 3, 2024
Home 뉴스 엑셀에너지 1월부터 전기,가스요금 가격인상

엑셀에너지 1월부터 전기,가스요금 가격인상

석탄공급의 제한과 세계적인 천연가스 수요의 급증,
인플레이션 상승 등으로 에너지 가격도 덩달아 상승

미국의 유틸리티 지주회사인 엑셀에너지(Xcel Energy Inc)가 제한된 석탄 공급, 천연 가스 인상으로 인해 1월 부터 요금 인상을 추진중이라고 밝혔다.


미네소타주에 본사를 두고 콜로라도, 텍사스,뉴멕시코를 포함한 미 중서부 8개 주 수백만 가정과 기업에 에너지를 제공하는 엑셀에너지는 12월 성명에서 “현재 천연가스 상품 가격과 2023년 1분기 석탄 공급 제한으로 인해 가격 조정이 불가피하다”며 “주거용 전기 요금은 평균 593킬로와트(kWh) 사용시 월 3.92달러가 인상되며, 기업용 전기 요금은 평균 929kWh 사용시 월 $6.15으로 반영될 전망이다. 또 주거용 천연 가스 비용은 이번 달 대비 내년 1월 부터 월 평균 2.79% 또는 $3.83가 인상되며, 기업용은 2.92% 또는 $17.38가 인상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에너지 전문가들은 지난 10월에 발표된 연방 에너지 정보국(Energy Information Administration)의 보고서를 통해 우크라이나와 러시아간 전쟁으로 인해 천연 가스 수요가 상승하고 인플레이션의 급등으로 인해 에너지 가격이 인상될 것으로 이미 경고한 바 있다.
이에 따라 Xcel Energy측도 겨울철 난방용 천연가스 사용량의 증가와 가격인상을 대비해 난방 시즌 동안 사용할 천연 가스를 저장하고, 천연 가스를 미리 계약하는 등의 해결방안을 모색했으나 역부족이었다.


따라서 내년 1월부터 부과될 가정의 냉.난방용 가스, 산업체의 보일러, 대형트럭이나 버스에 주로 보급된 천연가스 자동차, 전기자동차 충전소, 냉열을 이용한 산업체(냉동창고, 폐타이어 등 저온분쇄, 인공 스케이트장, 스키장, 지역 냉방 등) 요금들이 인상될을 피할 수 없게 되었다.


한편, 콜로라도 공공 시설 위원회(puc, Colorado Public Utilities Commission )는 “인상될 요금에 대해 절충안을 모색중에 있으며, 요금이 승인되면 2023년 1월 1일부터 3개월 동안 적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학비면제’ 통큰 쾌척에 美의대생들 감격…”인생 바뀌었다”

재학생 1천명 혜택…"빚더미 걱정 없어" "열정 가진 일 하겠다"입학생 다양화·의술 지역환원·현지출신 의사육성 기대감 미국 뉴욕에 있는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의대에...

美 ‘냉동배아=태아’ 판결 역풍에 주의회 수습책 통과

앨라배마 상하원 '시험관 아기' 보호 법안 가결 미국 앨라배마주에서 체외 인공수정(IVF·시험관 아기)을 위해 만들어진 냉동 배아(수정란)를 '태아'로 인정한 주법원...

美 대형 약국 체인 2곳 ‘먹는 낙태약’ 이달부터 판매 개시

바이든, '낙태약 접근성 보장 이정표' 환영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양대 약국 체인 업체인 CVS와 월그린스는...

[포토타운] 그랜비 호수(Lake Granby)… 얼음 낚시 즐기기

그랜비 호수는 그랜비 타운에서 5마일 떨어진 곳에 위치한 콜로라도 강에 위치해 있다. 이 호수는 최대 깊이 221피트에 이르는 면적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