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6월 23, 2024
Home뉴스미국 뉴스에어캐나다, 2023년 북미 항공사 중 가장 시간 안지켜

에어캐나다, 2023년 북미 항공사 중 가장 시간 안지켜

spot_img

1위 델타항공에 이어 알래스카항공, 아메리칸 항공 순

항공 운항 실적 분석 회사 시륨(Cirium)이 2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캐나다 최대 항공사인 에어캐나다가 2023년 북미 대형 항공사 중 정시 도착률이 가장 나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보고서는 에어캐나다가 지난해 총 276,451편의 항공편 중 단지 63%만이 정시에 착륙했다고 밝혔다. 이는 약 140,000편의 비행기가 예정된 도착 시간보다 최소 15분 이상 늦게 게이트에 도착한 것을 의미한다.

에어캐나다는 북미 10대 항공사 중 꼴찌를 기록했다. 한편, 델타항공은 160만 편이 넘는 항공편 중 85%가 정시에 도착하여 북미에서 시간에 맞춰 운항하는 항공사로 선정되었다. 또한 알래스카 항공은 404,925편의 항공편 중 82%가 정시 도착하여 2위를 차지했다.

캐나다의 또 다른 항공사인 웨스트젯은 182,296편의 항공편 중 69%가 정시에 도착해 북미 지역에서 7위를 기록했다. 에어캐나다는 항공 교통 관제사 부족, 악천후, 높은 수요 등으로 인해 시간이 자주 지연되었다.

순위항공사정시 도착률 (%)
1델타항공84.72
2알래스카항공82.25
3아메리칸 항공80.61
4유나이티드항공80.04
5사우스웨스트 항공76.26
6스피릿 항공71.16
7웨스트젯69.29
8프론티어항공68.68
9제트블루 항공68.33
10에어캐나다63.17
2023년 북미 지역 항공사 정시 도착률 순위(출처:Cirium)

<저작권자(c) 콜로라도 타임즈,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