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2월 26, 2024
Home 뉴스 콜로라도 뉴스 에버그린 인근 산불 발생...산불 화재 95% 사람이 원인

에버그린 인근 산불 발생…산불 화재 95% 사람이 원인

7월 13일 제퍼슨 카운티 에버그린 인근 코끼리 바위(Elephant Butte)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산불이 발생해 50에이커를 태우고 이틀째 소방당국이 진화에 나서고 있다. 

제퍼슨 카운티는 킹 머피 초등학교와 에버그린 중학교에 대피소를 마련하고, 해당 지역 1,000가구에 대피령을 내렸다. 

또한 산불 진압을 위해 당국은 100여 명의 인력, 화재진압 비행기 1대, 소방 헬기 2대를 투입했다.

에버그린 소방서는 현재까지 부상자와 건물 파손은 없었다고 14일 밝혔다. 

월요일 산불로 인한 연기는 덴버지역에서도 관측이 될 정도로 크게 일어났으나 소방당국의 대규모 진압 작전과 밤에 내린 비로 화요일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다.

현재까지 주 전역에서 다발적으로 산불이 발생하고 있다. 건조한 날씨, 높은 온도, 그리고 바람은 산불 발생률을 높인다. 이미 콜로라도는 북부지역을 제외하고 가뭄이 계속되고 있으며, 남부지방은 작년 2월 이후 가장 극심한 가뭄을 겪고 있다. 콜로라도의 전지역 중 84%가 가뭄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산불이 자주 일어나는 이유는 기후변화가 크다. 낮은 습도와 건조한 날씨는 관목과 나무를 불쏘시개 역할을 한다. 또한 인터넷의 발달로 사람들은 점점 조용한 숲으로 들어가 전원의 삶을 추구하는 경향도 한몫을 하고 있다.

콜로라도 소방청 자료에 의하면 모든 산불의 95%는 사람에 의해서 이루어진다고 전한다. 요즘 코로나19로 인하여 캠핑 인구가 급증하고 있다. 건강을 위한 방역뿐만 아니라 산불 화재 예방을 위해 주의를 기울여야 할 시점이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최근 주택시장 동향: 상승하는 주택가격과 모기지 금리로 인해 구매 심리 위축

봄시즌이 다가오면서 새로운 주택 매물이 시장에 나오고 있지만, 고집스럽게 높은 모기지 이자율로 인해 모기지 신청과 계약 진행 중인 판매가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어린이와 임산부를 위한 치과 치료 혜택, ‘CHP+’ 프로그램 안내

치아 관련 진단에서 수술까지 다양한 혜택과 서비스 제공 콜로라도 주는 어린이와 임산부에게 더 나은 치과 건강 관리를 제공하기...

‘2024 볼더 국제 영화제’… 영화 애호가들을 위한 꿈의 무대

매년 세계 각국의 영화와 영화 제작자들을 한자리에 모으는 볼더 국제 영화제(Boulder International Film Festival, BIFF)가 올해로 20주년을 맞이하여 2024년 2월 29일부터 3월...

“별이 빛나는 밤에…” 천문학 투어 가이드

'천문학 투어'로 우주의 신비를 체험하자 별이 빛나는 밤하늘 아래의 경험은 종종 낭만적이고 기억에 남는 시간을 선사한다. 나아가 우주와 천문학에...